국민의당이 '문재인 팬클럽'을 고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6일 서울 여의도 중당당사에서 열린 대중교통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하기 앞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 뉴스1
인쇄

국민의당 법률위원회(위원장 임내현)은 '문재인 팬클럽'(이하 문팬)에서 포털의 실시간 검색 순위를 조작하고 여론몰이를 한 정황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국민의당은 이날 '제2의 십알단 문팬 고발' 제목의 보도자료에서 지난 14일 문팬 카페지기(아이디 지리산반달곰) 외 관리자 1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문팬에서 지난 달 27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실시간 순위 조작을 독려한 게시글 수십건을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에 따르면 문팬 게시판에는 '(긴급,,긴급)안철수 조폭 네이버, 다음 실검 1위~폭풍검색 요망'(4월6일), '이번엔 네이버 실검이요^^ 철수후보님 따님 재산!'(4월10일), '안철수 신천지 네이버 검색 11위에요 클릭부탁드려요'(4월7일) 등 글이 올라왔다.

임 위원장은 "실제 포털 네이버에서 4월6일 오후 1시9분쯤 20위였던 '안철수 조폭' 키워드는 20분 후인 오후 1시 29분쯤 1위로 올라서는 등 실검 순위는 비정상적으로 급격히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공직선거법 상 대통령 선거를 위해서는 1개의 선거사무소, 지역별로 1개의 선거연락소만 설치할 수 있다. 그 외의 선거운동을 위한 단체는 모두 불법이다. 또한 19대 대통령 선거기간 시작일인 4월17일 이전에 선거운동을 하는 경우 사전선거운동으로 처벌받는다.

임 위원장은 "문팬 카페지기 및 관리자(피고발인)들이 문재인의 대통령 선거 당선을 위해 문팬 소속 회원들에게 댓글 게시, 실시간 검색 등을 지시·유도함으로써 문 후보에게 유리한 기사와 안 후보에게 불리한 기사가 검색 상단에 노출되게 하는 방법으로 사전선거운동을 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고 판단, 이들을 고발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문팬은 문 후보를 마음으로만 응원하는 팬클럽이 아닌 문 후보를 위한 조직적 선거운동기구"라며 "단순한 팬클럽 활동을 넘어 댓글을 달고 실시간 검색 순위를 끌어올리는 조직적 여론조작은 묵과할 수 없다. 이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팬 사전선거운동 및 여론조작 행위의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하기에, 문팬 카페 관계자를 고발했다"며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