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문재인 아들 취업특혜·부인 의자매입 의혹 파상공세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국민의당은 15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특혜취업 의혹과 부인 김정숙 여사의 고가의자 매입 의혹 등과 관련해 파상공세를 폈다.

그간 자당 안철수 후보의 딸과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민주당측 공세에 대해 방어하는데 주력해 왔지만, 이날 문 후보 아들과 부인에 대한 논평을 5건이나 내는 등 공세로 전환하는 흐름이다.

국민의당은 우선 준용씨의 특혜와 불법 취업 의혹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면서 문 후보의 사과를 촉구했다.

김재두 대변인은 문 후보측이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지난 12일 추가 고발한 데 대해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문 후보는 채용과 휴직 특혜 의혹에 대해 진실규명의 책임을 외면한 채, 국민들의 알 권리를 주장하는 국회의원에게 '묻지마 고발'을 남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4

김 대변인은 "준용씨가 2008년 3월 유학 휴직을 신청할 당시 파슨스로부터 입학통지서를 받지 못했다. 2007년 3월19일 파슨스에서 받은 입학통지서는 연기신청을 했을지 모르지만, 입학효력이 없어진 종이조각에 불과하다"며 "준용씨는 2008년 3월 유학휴직 신청 당시 파슨스 디자인스쿨 석사과정에 재심사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일단 6개월 어학연수로 휴직을 신청한 뒤, 입학허가서가 나오면 1년6개월을 추가하는 조건으로 휴직승인을 받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입사한 지 1년이 조금 지난 신입사원이 6개월짜리 어학연수로 휴직이 승인된 것도 특혜이며, 그나마 6개월 어학연수가 실제는 4주짜리로 둔갑했고, 나머지 기간에는 '퓨즈박스'라는 미국 웹디자인 회사에 인턴사원으로 불법 취업했다"면서 "특혜 채용으로 확보한 고용정보원의 경력을 준용씨가 2008년 파슨스 입학에 스펙으로 활용했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는 것"이라고 문 후보측의 조속한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가 전날(14일) 안 후보 부인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교문위 소집 요구를 한 것을 거론, "국민의당은 환노위 동시 개최로 화답했는데, 24시간이 지났는데도 우 원내대표는 교문위, 환노위 개최에 답하지 못하고 있다"며 "문 후보 아들 채용비리를 밝히기 위한 환노위 개최가 그렇게 두려운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손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특혜채용과 특별채용의 차이도 구분하지 못하고 있다. 어디 특별채용된 김 교수를 특혜 채용된 문준용 취업비리에 물타기를 하려 하느냐"면서 "문유라(정유라+문준용) 취업비리를 밝히기 위해서는 환노위를 열어 청문회를 해야만 한다"고 우 원내대표의 조속한 답변을 요구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문 후보가 전날 한 행사에서 '아들이 어릴 적부터 게임을 한 덕분에 지금 영상디자인을 하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게임을 즐겼던 청년들 모두에게 '신의 직장'이라 불리는 공기업 취업의 기회가 주어지진 않는다. 오직 문유라로 불리는 문준용에게만 주어졌던 '신의 한수(특혜)'였던 것"이라며 "문 후보는 아들이 게임을 즐겨 동영상 전문가가 됐다고 자랑하기 보다는 수십만 취업준비생들을 농락하고 우롱한 데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당은 또 문 후보의 이른바 '고가의자' 의혹 등에 대해서도 파고들었다. 김유정 대변인은 "보통 사람들에게는 좀처럼 없는 행운이 문 후보 가족에겐 왜 그렇게 빈번하게 일어나는지 참 알 수 없다"며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취업비리처럼 부인 김정숙씨의 가구구입도 행운의 연속이다. 처음에 중고로 100만 원대에 샀다더니 나중엔 3500만원 그리고 다시 1000만원이라고 한다"고 오락가락 해명을 문제삼았다.

김 대변인은 또 과거 김 여사의 누리과정 및 워킹맘 폄하발언 논란을 거론, "국가가 왜 공공보육을 하고 있는지, 육아휴직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맞벌이를 할 수 밖에 없는지, 경력단절여성의 아픔이 어떤 것인지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이런 얘기를 할 수없다"며 "김 여사의 누리과정과 일하는 엄마들에 대한 폄하발언은 문 후보가 보육문제를 바라보는 시각이기도 하다. 문 후보와 김 여사는 공공보육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