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반려동물' 5대 핵심공약을 발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5일 반려동물 주치의 사업을 지원하고 유기동물의 재입양을 활성화 하는 방안 등 반려동물 5대 핵심공약을 내놨다.

문 후보는 이날 정책행보의 일환으로 반려동물 단체와 대화를 나누고 현 정책에 대한 보완점 등을 청취하는 등 소통행보도 이어갔다.

특히 이 자리에서 문 후보는 자신의 반려견을 소개하는 등 반려동물에 대한 남다른 애정도 내비쳤다.

31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상암 월드컵공원 반려견 놀이터에서 반려동물을 데리고 나온 반려인들과 반려동물 정책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자신도 반려견 '마루'를 키우는 반려인이라고 소개한 문 후보는 반려인구 1000만 시대에 맞는 동물정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문 후보는 이 과정에서 '지순'이라는 유기견을 잠시 키운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문 후보는 "2012년 대선 때도 대선후보 가운데 처음으로 동물복지 공약을 제시했었다"며 "공약은 선거 때 그냥 하는 것이란 인식이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만들어졌는데 저는 철저하게 공약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24

문 후보는 이날 반려동물 5대 핵심 공약으로 △동물의료협동조합 등 민간동물 주치의 사업 활성화 지원 △반려견 놀이터 확대 △반려동물 행동교육 전문 인력 육성 및 지원센터 건립 △유기동물 재입양 활성화 추진 △길고양이 급식소 및 중성화(TNR)사업 확대를 제시했다.

아울러 문 후보는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에 맞는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에 동물보호 전담기구 설치와 어린이 동물보호 교육 강화 등 동물복지종합계획 구상도 주요 정책으로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