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도 비서에 '아내 심부름' 시킨 정황이 드러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의 아내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가 안 후보의 국회 보좌진에게 한 ‘갑질’에 대해 사과한 날, 안 후보가 이 ‘갑질’에 직접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JTBC는 14일 저녁, 안 후보가 2015년 의원실의 한 비서진에게 “김 교수 글 교정 부탁합니다. 26페이지 분량으로 오늘 내로 해주세요. 이메일을 알려주면 그쪽으로 보내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함께 공개한 메신저 화면을 보면, 안 후보가 이 메시지를 보낸 시각은 오전 8시45분이었는데, 2분 뒤 안 후보는 비서진에게 ‘원고 교정 부탁’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 안 후보가 부탁한 글은 의원실 업무와는 아무 관계없는 김 교수의 서울대 연구 자료였다. 비서진은 처음보는 전문적인 내용이 많아 교정에 시간이 많이 걸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직 안 후보의 의원실 관계자는 “직원들이 김 교수가 사적인 일을 시키는 문제에 대해 (당시) 안 의원에게 여러 번 지적하기도했지만 안 의원은 부인이 나를 위해서 보좌의 차원으로 한 건데 그것이 뭐가 문제냐는 식으로…”라고 말했다고 제이티비시는 보도했다. 김 교수가 안 후보의 비서진에게 원고 교정 외에도 장보는 일, 인감증명서를 떼오는 일, 명절 선물로 의원실에 온 음식물 상태를 확인해 다시 포장하는 일을 시켰다는 증언도 함께 보도됐다.

이 보도가 나온 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박광온 공보단장은 브리핑에서 “안 후보가 공무원인 보좌진을 부인의 사적 업무에 동원하고도 아무런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했다는 증언이 더욱 충격적이다”라며 “안 후보는 더 이상 ‘네거티브’로 치부하지 말고 직접 사과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안 후보 쪽은 이 보도에 대한 확인을 요청하는 기자들의 문의에 “확인중”이라고 답했다.

앞서 이날 낮 김 교수는 국민의당 공보실을 통해 ‘어제(13일) JTBC 보도 관련 김미경 교수 사과문’을 기자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보냈다. 김 교수는 사과문에서 “저의 여러 활동과 관련해 심려를 끼쳤습니다. 비서진에게 업무 부담 준 점 전적으로 제 불찰입니다”라고 관련 의혹을 인정했다. 김 교수는 이어 “더욱 엄격해지겠습니다.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그 전날 JTBC가 김 교수가 안 후보의 국회 의원실 직원들에게 사적인 업무 부담을 안겼다고 보도한 것을 김 교수 개인의 잘못이라고 시인한 것이다. 이를 두고 문재인 후보 쪽은 “김 교수의 사과문은 딱 ‘네 문장’에 불과했다. 사과문에서도 드러나는 ‘특권 의식과 갑질 본능’”이라고 비판했고,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도 “어제 ‘사실무근’이라고 했던 것에 대한 언급조차 없었다. 부끄러움조차 없는 태도다”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김 교수의 사과 문자 뒤 안철수 후보도 직접 관련됐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거짓 사과 ’ 논란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앞서 전날 제이티비시는 김 교수가 직원들에게 기차표를 예매하고 대학 강의 자료 검토와 강의료 관련 서류를 챙기도록 했으며, 사적인 일에 의원실 차량과 기사를 사용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