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 인건비 빼돌린 유명 교수 경찰에 덜미 잡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korean won

10년간 제자들의 돈 수억원을 빼돌린 사립대학 교수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업무상 횡령 혐의로 대학교수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레이더 기술분야 석학으로 알려진 A교수는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국토교통부의 '스마트 하이웨이 사업' 등 각종 정부 연구과제 20여건을 대학원 석·박사 지도학생들과 진행하면서 인건비 7억30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다.

A교수는 대학원생 11명이 인건비를 받기 위해 만든 통장과 현금카드를 직접 관리하면서 돈을 빼돌렸다. 연구과제를 수행한 대가로 인건비가 들어오면 돈을 인출하거나 자신의 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을 썼다.

경찰은 A교수가 혐의를 인정하고, 피해액을 학생들에게 돌려준 점 등을 감안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1996년 연세대학교 사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