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성, "정유라 지원은 이재용 아닌 내가 결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choi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 News1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에 대한 승마 지원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닌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부회장)이 결정한 것이라는 최 전 실장의 진술이 공개됐다. 이에 대해 박영수 특별검사팀 측은 "전형적인 총대 메기"라고 비판했다.

특검팀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 5명에 대한 3회 공판에서 최 전 실장이 특검에서 조사받은 조서내용을 공개했다.

삼성 측은 전날 공판과 마찬가지로 최 전 실장이 더 높은 의사결정권자라는 취지의 주장을 계속했다. 최 전 실장이 통상적 의사결정의 최고책임자이며 이 부회장에게 일일이 보고하는 관계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 부회장이 이건희 회장의 아들로 삼성그룹의 후계자이지만 이건희 회장이 아직 생존해 있는 과도기적 단계이기 때문에 이 부회장과의 관계가 '애매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 조서에 따르면 최 전 실장은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건희 회장을 대리해 삼성그룹 경영 전반을 책임지고 있다"며 "이 부회장과는 중요 현안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는 관계로 이 부회장에게 보고하고 지시를 받는 관계라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희 회장이 생존해 계시기 때문에 이 부회장과 나의 관계가 좀 애매한 측면이 있다"고 했다.

최 전 실장이 이 부회장의 '멘토'라는 표현도 등장했다. 변호인은 "이재용과 최지성의 관계가 부하-상사 관계였다면 승마지원 등에 대해 세세하게 캐물었을 것이지만 둘은 그런 관계가 아니다"라며 "최지성은 이재용의 멘토에 가까운 역할이라 구체적인 내용을 알고 싶었겠지만 최지성에 더 캐물어 들어가지 않고 마무리한 것이 그 당시의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최 전 실장의 역할과 존재감은 재계에서도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오너일가를 보좌하는 일반적 '가신'과는 달랐다는 것이 공통된 평가다. 그는 삼성그룹의 2인자로 이건희 회장 시절부터 지근거리에서 오너 일가를 보좌해왔고, 그룹에서도 사업·지배구조 개편 등 밑그림을 그리는 실무를 책임졌다. 이건희 회장 시절인 2012년 미래전략실장에 올라 6년째 미전실을 이끌었다. 2014년 이 회장이 쓰러진 후에도 수시로 병실을 찾은 이 회장의 최측근이다.

특히 '이재용의 가정교사'로도 알려진 최 부회장은 이 부회장의 멘토로 통해왔다. 삼성그룹의 대소사는 대부분 최 전 실장이 결정하고, 인수합병이나 계열사 매각 등 미래와 관련한 굵직한 의사결정은 이 부회장이 내렸다는 것이 삼성 측 주장이다.

최 전 실장은 정유라 지원 방식과 규모 등에 대해 "이 부회장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며 "나중에 문제가 생기면 책임은 내가 지고, 이 부회장은 책임지지 않게 할 생각으로 보고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삼성 측 변호인은 이에 대해 "이 부회장에게 보고하지 않은 것은 어떠한 문제가 발생해도 최 전 실장이 책임지겠다는 생각에서였다"고 부연했다. 재판부가 "그렇다면 지원에 대해 추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생각은 했다는 것이냐"고 질문하자 변호인은 "사회적 비난이나 논란이 있을 수 있기에 그 책임을 최 전 실장이 지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답했다.

삼성 측은 전날 공판에서도 이 부회장과 최 전 실장의 관계를 설명하는데 상당한 시간을 할애했다.

jae yong lee

전날 삼성 측 변호인은 "삼성은 일상적 의사결정 구조와 미래전략 결정 구조가 다르게 이뤄진다"며 "이를 설명하면 책임을 회피하는 것으로 오해할까봐 우려되지만 출연금에 대한 의사결정은 최 실장이 실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변호인 측은 삼성의 의사결정 구조를 설명하는 의견서를 제출하겠다고도 했다.

변호인은 이같은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미래전략실이 위치해 있던 서초동 삼성 사옥 층수를 예로 들었다. 변호인은 "삼성 서초사옥을 보면 장 전 사장이 40층, 이 부회장이 41층을 쓰고 최 실장과 이건희 회장이 가장 고층인 42층을 쓴다"며 "일반적으로 사옥에서 사무실 위치가 지위와 연결되는 것을 보면 (이러한) 관계를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례적으로 이건희 회장의 집무실 위치까지 거론하며 이 부회장의 사무실이 최 실장보다 1층 낮은 41층에 위치에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에 대해 특검은 "대기업 총수에 대한 총대메기는 한화 김승연 회장 배임, 한보 정태수 횡령, 대우 김우중 회장 사건 등 여러 건이 있었다"며 "이런 사건에서는 이번과 같이 직접 개입에 대한 증거가 덜했음에도 여러 간접사실에 의해 총수들의 책임이 인정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래전략실의 조직적 개입에 따라 이 부회장이 이 사건 범행과 관련해 지시하고 보고받은 사실이 명백히 인정된다"며 "총수 지시가 없었다면 이 같은 비정상적 업무가 진행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이재용 구속 이후 첫 특검 소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