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대선 후보 여론조사 불법 의혹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조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24
뉴스1
인쇄

5월9일 치러지는 제19대 대통령선거와 관련,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이 특정 대선후보에 편향된 불법 여론조사를 주도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이성규)는 14일 오후 여론조사기관 K사 사무실 등 2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 등에 따르면 K사는 염 의원과 함께 여론조사를 실시하면서 전화번호를 밝히지 않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 편향된 어휘나 문장을 사용하는 등 불법 여론조사를 실시한 혐의를 받는다.

염 의원은 현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전략기획본부장을 맡고 있다.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조사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전날 염 의원과 대학교수, K사 대표 등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한 3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시 선관위는 "문 후보에 대한 부정적인 내용을 제시한 후 각 질문을 놓고 문 후보에 대한 지지도가 변화하는지 여부를 물어보는 방법으로 설문지를 구성, 낙선목적의 사전선거운동을 한 사실도 있다"고 밝혔다.

19대 대선을 앞두고 불법 여론조사 혐의와 관련한 고발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며, 검찰의 압수수색 역시 처음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 등을 검토한 뒤 조만간 염 의원과 K사 대표 등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