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출마 선언 정운찬, 민주 혹은 국민의당으로?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이 14일 "19대 대통령 선거의 대장정을 멈추고자 한다"며 대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정 이사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이렇게 말하면서 "평생 경제학자로 살아온 제가 낯선 정치의 길로 나선 것은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구하는데 힘을 보태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대에 역행하는 기득권층의 병폐를 깨뜨리고 법 앞에 만인의 평등한 사회를 만들고자 했다"며 "한반도에서의 전쟁 위험을 걷어내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또 "무엇보다 제가 가진 경제 지식, 경험을 다 바쳐 저성장과 양극화에 빠진 대한민국을 풍요롭게 만들고자 했다"며 "더불어 성장하고 함께 나누는 공명정대한 동반성장 국가를 건설하고 싶었다"고도 했다.

42

또한 "국가의 품격을 한껏 높이고도 싶었다"면서 "국가 위기 상황에서도 정파 간 이해관계에 함몰돼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는데 절실한 동반성장을 적극 받아들이지 못하는 기존 정치권에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원하는 것은 부패하고 무능한 정권의 교체만이 아니라 타성에 젖은 기성정치를 함께 바꾸는 시대교체"라며 "나뉘고 갈라진 국민을 하나로 만드는 국민통합의 정치"라고 주장했다.

정 이사장은 "위기의 대한민국을 살릴 방안은 여러 정파가 참여하는 공동정부의 수립이고 이것은 국민의 명령"이라며 "이번 대선에 참여하는 후보들은 정파의 차이를 뛰어넘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시대적 요청을 앞장서 이끌기 바란다"고 희망했다.

정 이사장이 대선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다른 대선 후보들의 정 이사장에 대한 영입 전쟁이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정 이사장 측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다른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동반성장의 가치를 인정해주는 분이라면 지지를 할 수 있다"며 "현재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에서 계속 함께하자고 찾아오고 있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