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이민혁이 인스타그램 댓글 해프닝을 해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
뉴스1
인쇄

그룹 비투비의 이민혁이 한밤 중 SNS에서 한 차례 소란을 겪고 "확대해석 말아달라"고 밝혔다.

이민혁은 14일 새벽 비투비 공식 팬카페를 통해 한밤 중 일어난 소동에 대해 해명했다.

발단은 이렇다. 이민혁이 SNS를 통해 과거 만났던 여자친구 A씨에게 단순한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고, 이를 알게된 A씨의 현재 남자친구가 이민혁의 SNS에 경고성 댓글을 단 것. 이에 팬들 사이에서 이 문제가 화두가 됐고, 이민혁은 게시물을 삭제한 뒤 결국 팬카페를 통해 해명했다.

이민혁은 "구구절절 설명하기 민망한 일이나 오해를 할 수도 있겠다 싶어 간단한 설명을 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어제 낮에 옛 여자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낸 일이 있다. 오랜만에 안부가 궁금해 '나 왜 너 연락처가 없지?'라고 보냈다. 그뿐이었으나 결과적으로 그러지 말아야 하는건데 공연히 바보짓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별한 의미를 가진 메시지도 아니었고 스치듯 안부를 물으려고 했을 뿐인데 엉뚱한 파장을 일으키고 말았다. 남자친구분이 불쾌했는지 제 인스타그램에 언짢은 마음을 담은 댓글을 달았다. 어떤 이유로 메시지를 보냈든, 남자 친구가 있는지도 모른 채 메시지를 보낸 것은 나의 불찰이다"라고 말했다.

이민혁은 "지나간 인연을 떠올리는건 어리석은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멜로디들이 모르고 지나갈 수도 있었겠지만 소문이 퍼지며 더 큰 오해를 낳기보다는 차라리 있는 그대로 설명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며 팬들을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그 이상으로 추측할만한 일은 없다. 확대해석 말아달라. 최근 나와 관련된 소문은 대부분 사실이 아니다"라며 "나를 포함한 멤버들의 멜로디 사랑은 깊고 크다. 이번 일로 실망한 분들이 계시다면 죄송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매사에 조심스럽게 행동하겠다"고 적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눈썹을 산 모양으로 바꾼 연예인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