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 항공 사건은 인종차별이 아니었지만 아시아인들의 반응은 현실을 보여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asian

데이비드 다오를 유나이티드 항공 비행기에서 폭력적으로 끌어내린 것은 분명히 비난 받아 마땅한 행동이다. 하지만 이 사건을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로 정리해 버리는 건 섣부르다. (그리고 그가 아시안 ‘로자 파크스’가 아니라는 데는 의견을 함께 하도록 하자.)

유나이티드는 직원 네 명의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승객들을 내리게 한 다음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 그러나 데이비드 다오를 비롯한 네 명의 승객을 고른 시스템은 장애와 연결편 등을 고려한 IT 알고리즘에 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렇다면 인종차별의 증거는 없다는 것이 된다.

그렇다면 왜 아시아 인들은 유나이티드 사건을 차별적이라고 규정했을까? 아마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 현실을 상상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그건 아시아 인들을 ‘모범적 소수자’로 보는 사람들의 현실과는 다른 현실일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경제적 적으로 여긴 이후 반 아시아 인 증오 범죄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을 고려했을 때, 아시아 인들과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다오가 외국인 혐오의 표적이 되었다고 생각한 것일 수 있다. 혹은 다오가 표적이 된 이유는 아시아 남성들이 계속해서 무력화되고 인종차별적 농담거리가 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했을 수 있다. 혹은 다오라는 이름 때문이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채용 공고에 지원했을 때 아시아계 이름을 가진 사람들은 영어 이름을 가진 사람들에 비해 회신을 덜 받는다는 연구도 있다.

이 사건 후 아시아 인들,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유나이티드 항공 카드를 가위로 자르고, 소셜 미디어를 통해 비난하고, 데이비드 다오를 끌어낸 것은 인종차별이 분명하다고 썼다.

다오 자신도 그런 결론을 내렸다. 한 승객은 다오가 “내가 중국인이라 선택된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워싱턴 포스트에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그는 중국인이자 베트남 인이다.)

이 발언은 아시아 인들과 아시아계 미국인들의 아픈 곳을 찔렀다. 그리고 이 사건이 우리 아시아 인들의 커뮤니티를 이 정도로 뒤집어 놓았다는 것은 많은 사실을 시사한다.

이러한 반응의 근원은 복잡하다. 많은 아시아 인들은 잠재된 차별을 느끼며, 그것을 비판할 수 없는 복잡한 입장에 처해 있다. 우리는 보통 목소리를 낼 수 없다, 혹은 내지 않는다, 혹은 둘 다이다 라고 느끼기 때문에, 목소리를 낼 기회가 생겼을 때 내는 건 당연하다.

아시아계 미국인 단체는 유나이티드 사건에 대한 아시아계들의 규탄은 우리가 억눌러야 한다고 느끼는, 표면 아래에서 끓고 있는 차별에 대한 강한 감정을 보여준다고 허프포스트에 말했다.

“아시아계와 태평양 제도계들이 관련된 사건에 점점 더 많은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힘을 합치고 있다. 우리가 직접 겪은 부당한 경험은 침묵 당했거나 대수롭지 않은 것으로 치부되었다.” 아시아 태평양 미국인 단체 OCA의 캄 S. 무아가 허프포스트에 전했다.

사실, 우리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태양, 물가, 더러운 바닥 같은 평범한 일들에 대해서는 불평한다. 하지만 노골적인 인종차별에 대해서는 거의 불평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우리가 불평을 한다면 이게 보통 일이 아니라고 생각해도 좋다.

아시아의 어느 나라 출신이냐에 따라 다른 정도의 인종차별을 경험하지만, 우리 모두에게 일어나는 일이다. 역사적으로 보면, 인종차별에 대한 규탄이 없다는 게 주류 사회가 아시아계를 ‘모범적 소수집단’으로 규정한 결과다, 중국인 배제법 이후 우리에게 백인 특권과 비슷한 것을 주었다는 믿음이 널리 퍼져있다. 목소리를 내기 꺼려하는 이유는 이민자들이 주류 사회의 요구를 들어주어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믿도록 만들어, 우리가 불평을 하려 하지 않게 된 것 때문일 수도 있다.

하지만 변화가 일어나고 있고, 아시아계 미국인들과 정체성에 초점을 맞춘 행동주의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강렬하다.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점점 더 많이, 더 크게 목소리를 냄에 따라 말없이 따르는 아시아 인이라는 전형은 계속하여 부정되고 있다.

그러므로, 순순히 자리를 내줄 것으로 예상되었던 아시아 남성이 비행기에서 내리기를 거부했다가 폭행을 당하는 것을 보면서, 우리 모두는 그에게서 우리 자신을 보았다고 할 수 있다.

베트남계 미국인 진보 단체의 퉁 응우옌은 사람들이 이 사건을 인종에 기반한 괴롭힘으로 보았던 이유를 허프포스트에 이렇게 설명했다.

“우리가 괴롭힘을 당해봤기 때문이다. 아시아계 미국인 아이들은 자주 괴롭힘 당한다. 오바마 대통령 시절 백악관은 이를 막기 위한 캠페인을 시작하기까지 했다.”

그는 미국 기업들의 ‘대나무 천장’, 미국 리더십 인사에서의 불평등, 주류 매체에서의 대표 부족 등의 여러 아시아계 차별을 지적했다. 또한 중국인 배제법과 일본인 강제 수용소 등 미국의 제도적 아시아 인종차별도 지적했다.

아시아계들이 유나이티드 사건을 인종차별로 보는 다른 이유는 우리가 그럴 수 있다고 느낄 기회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여러 아시아계들은 우리가 진정한 차별을 받지 않는다, 혹은 “아시아 인들은 백인이나 다름없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저런 주장들은 물론 사실이 아니다. 하지만 우리가 차별을 겪지 않는다는 믿음은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 내의 특권과 이질적인 배경 때문일 수 있다. 우리 커뮤니티 내의 부의 격차는 백인들의 차이보다 더 크다.

물론 아시아계들이 다 동질적이지는 않다. 특권을 누리며 자란 한국계 미국인은 중국 억양을 쓰는 중국계 미국인이 당하는 차별을 경험하지 않을 것이다. 일본계 미국인은 미국에서 고등학교 중퇴 비율이 가장 높은 집단인 동남아계 미국인과는 다른 경험을 할 것이다.

“미국 문화에 잘 동화되었거나 특권을 지닌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차별을 경험하지 못했다고 말한다. 그들이 특권을 지니고 있으므로 그랬을 수도 있다. 한 사람이 차별을 겪지 않았다는 게 다른 사람들이 차별 받지 않았다는 뜻은 아니다. 다행히 차별을 경험하지 못한 아시아계 미국인이 있다면, 그 사람은 차별을 당한 사람들을 도와야 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응우옌은 ‘말하지 않으면 존재하지 않는다’는 현상도 지적했다.

“인종차별을 직접적으로 경험했지만 그에 대해 말하는 걸 불편해 하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많다. 심리적 속임수일 수도 있다. 성공하는데 중요한 것은 자신의 장점과 노력 뿐이라는 믿음을 주는데 차별이 존재하지 않는 척할 필요가 있을지도 모른다. 나는 나이가 많아서, 여러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바꾸는 걸 보았다. 그들은 위로 올라갈수록 자신의 배경이 미묘하게, 혹은 노골적으로 자신에게 불리하게 작용하는 걸 보기 시작하고, 자신의 노력만으론 부족하다는 걸 깨닫는다.”

그리고 반 아시아계 증오 범죄가 늘어나고 있는 지금, 응우옌은 목소리를 높이는 아시아계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건 긍정적이라고 말한다.

“트럼프 당선 전까지의 분위기와 환경 때문에 아직 인종차별을 경험하지 않은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우리들이 두려워하지 않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것이 새롭다. 우리는 다오 박사가 아시아 인이기 때문에 뽑혔는지는 모르지만, 그들이 다오 박사가 조용히 내릴 거라고 생각했다면, 그의 행동과 우리의 반응은 우리가 고분고분하다는 편견을 제거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다. 그건 좋은 일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The United Incident Wasn’t Racism, But The Reaction From Asians Points To A Truth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