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진을 개인 비서처럼? 사실무근" 입장이 하루 만에 바뀌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의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는 14일 국회의원 사무실 직원들에게 본인의 사적인 일을 시켰다는 의혹을 시인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 교수는 이날 오후 국민의당 공보실을 통해 기자들에게 사과문을 보내 "저의 여러 활동과 관련해 심려를 끼쳤다. 비서진에게 업무 부담을 준 점은 전적으로 제 불찰"이라며 "더욱 엄격해지겠다"고 밝혔다.

w

김미경 교수가 안철수 보좌진에게 기차표 예매를 지시하는 메일 내용. 이 외에도 마치 '개인 비서'처럼 사적 업무를 시켰다고 전직 보좌진들은 폭로하고 있다. 13일 JTBC에 따르면, 관련 의혹에 대해 안철수 후보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었다.

종합편성채널 JTBC는 전날(13일) 김 교수가 보좌진에게 기차표 예매, 대학 강연 강의료 관련 서류 챙기기, 강의 자료 검토 등을 지시하고, 의원실 차량·기사를 사적으로 이용했다고 보도했다.

Close
안철수 아재개그 해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