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달 제너 펩시 광고를 좋아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플 정도로 무지하다는 혹평을 받은, 켄달 제너가 출연한 펩시 광고를 기억하는가? 그런데 이 광고를 좋아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고 한다.

'모닝 컨설턴트'는 지난 6일부터 9일 사이에 2,000명이 넘는 미국 성인을 상대로 조사를 펼쳤다. 단지 음료를 더 팔기 위한 수단으로 역사적인 시위 장면을 오마주했다는 비난을 받은 켄달 제너의 펩시 광고, 이 광고를 본 사람들의 느낌이 뭔지를 파악하기 위해서였다. 조사를 통해 얻은 정보의 "비중은 성인 응답자의 나이, 인종/국적, 젠더, 교육수준, 거주지역을 고려해 조정됐다."

응답자 중의 약 44%가 광고 때문에 펩시를 더 호의적으로 생각하게 됐다고 답했다. 그런데 주목할 점이 있는데, 펩시 브랜드는 물론 켄달 제너에 대해서도 소수인종이 "훨씬 더 호의적"이거나 "꽤 호의적"이었다는 사실이다.

히스패닉 응답자 75%와 흑인 응답자 51%가 펩시를 더 호의적으로 여기게 됐다고 대답했고 백인 응답자 중엔 41%만 더 그렇다고 했다. 켄달 제너는 히스패닉 응답자의 67%, 흑인 응답자의 31%, 그리고 백인 응답자의 25%가 더 호의적으로 보았다.

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일부에서는 소셜미디어의 '산울림 효과'라고 지적했다.

캡션: 3천2백만 미국인의 여론을 트위터가 늘 올바르게 반영하지 않는다는 걸 말하려는 건가?

사실 펩시는 논란이 불거지자 원래 '의도에 어긋난' 것을 사과한다며 이 광고를 내렸었다.

캡션: "펩시는 [이번 광고를 통해] 통합과 평화와 연민에 대한 글로벌한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그런 의도에 확실하게 어긋났으며 이에 대해 사과합니다. 중대한 사안을 가볍게 취급하려는 게 아니었습니다. 우린 이 콘텐츠를 제거할 것이며 더이상의 홍보는 없을 겁니다. 또 켄달 제너를 힘들게 한 것도 사과합니다."

동영상엔 화보를 마친 제너가 시위에 참여하면서 한 경찰에게 펩시를 건네주는 모습이 포함돼 있는데, 제너는 아직까지 이번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익명의 소식통이 People에 전달한 내용에 의하면 제너는 이 "논란을 못마땅하게 여기고 있다."

소식통은 또 "제너는 몹시 속상했다."라며 "마음이 아프고 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제너는 모델 일을 매우 좋아한다. 따라서 펩시 광고는 아주 큰 기회였다. 그래서 굉장히 흥분했었다. 그런 후폭풍이 있으리라고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 그는 자기가 제작단계에 아무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알아줬으면 바란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논란에 휩싸인 광고 103 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