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는 이재용과 독대했을 때 삼성의 경영권 승계에 대한 내용을 갖고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AND LEE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 사무실 앞에서 정의당 당원들이 이 부회장과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7.1.12 | 뉴스1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2015년 7월2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의 독대 당시 사용했던 말씀 자료에 삼성의 경영권 승계에 대한 내용이 담겼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검은 박 전 대통령이 독대 당시 이 내용을 언급했거나 최소한 인지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이 부회장 변호인 측은 "박 전 대통령이 그 말을 했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며 팽팽히 맞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이진동) 심리로 13일 열린 이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 5명에 대한 2회 공판에서 특검 측은 기업 총수와의 대통령 독대 자료를 작성한 전 청와대 행정관들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이날 특검이 공개한 방기선·윤인대 전 행정관의 진술조서에 따르면 2015년 7월 이들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지시를 받고 기업 총수 면담에 대비할 말씀 자료를 작성했다.

당시 안 전 수석은 외부에 알려지면 안되니 조용히 만들라고 지시했다. 행정관들이 이유를 물어보자 안 전 수석은 "외부에 총수 면담이 알려지면 오해를 살 수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들이 인터넷 등을 검색해 작성한 삼성에 대한 말씀자료에는 '메르스 사태에 대해 세계적 수준을 자랑하는 삼성병원에 음압격리병상이 설치되지 않았다'는 내용과 최씨 소유의 재단 출연 요청 등이 담겼다.

특히 삼성 후계 승계와 관련해 '삼성그룹의 위기는 대한민국의 위기이므로 지배구조가 조속히 안정화돼 삼성이 치열한 글로벌 경쟁 속에서 미래를 위해 매진할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기재됐다. 또 '현행 법령상 정부가 도와줄수 있는 건 제한적이지만, 기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이 정부 임기 내에 승계문제가 해결되기를 희망한다'는 내용도 있다.

해당 내용 밑에는 '이 부회장의 삼성전자 지분은 0.6%에 불과하다. 삼성물산은 삼성전자 지분을 4.1% 보유하고 있고 이 부회장은 제일모직 지분을 23.2% 갖고 있어서 양사 합병 시 이 부회장의 삼성전자에 대한 지배력이 강화된다'고 적혀있다고 특검은 밝혔다.

이에 대해 윤 행정관은 특검 조사에서 "삼성의 지배 구조 안정화를 위해선 지주회사 체제 전환 등의 여지가 남아있다고 생각해 그런 내용을 넣었다"고 진술했다.

특검 측은 "윤 행정관의 개인 생각이지만 이런 일반적인 시장에서의 인식을 윤 행정관이 확인하고 기재한 것"이라면서 "박 전 대통령이 이 내용을 파악하고 삼성의 경영권 승계 관련 내용을 충분히 인식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삼성 측 변호인은 "이 내용은 삼성에서 받은 자료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면서 "윤 전 행정관은 삼성그룹의 지배구조에 대해 구체적으로 깊이 생각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날을 세웠다.

또 윤 전 행정관이 '(박 전 대통령이) 저희가 준비한 내용을 모두 말씀하시는 스타일이다'고 했지만 이는 추측이다"면서 "만일 청탁이라 해도 이 부회장이 먼저 부탁해야하는데 대통령이 먼저 이야기하고 이 부회장이 수락했다는 점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