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이 14년 만에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FKI
뉴스1
인쇄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14년 만에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악화된 재정상황에 맞춰 '몸집 줄이기'에 본격 나서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경련은 13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공고했다. 현재 전경련과 한국경제연구원 소속 직원 180여명이 대상이다.

전경련이 전체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는 것은 2003년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몸집 축소를 위해 구체적인 움직임을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경련 관계자는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해왔다"며 "인건비를 감축하기 위해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희망퇴직과 함께 직원 복지 축소 등도 추진한다.

전경련은 희망퇴직 신청자에게 3개월치 기본 월봉과 함께 근속연수에 따라 추가로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근속연수 1년당 1개월치 월봉을 가산해 지급한다. 다만 최대 24개월치 월봉만 가산하기로 했다.

전경련은 희망퇴직을 실시하기에 앞서 직원들에게 회사의 상황을 설명하고 자구 노력에 동참해줄 것을 부탁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지난 12일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비용감축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 자리에서 비용을 줄이기 위해 인건비를 50% 이상 줄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경련은 최순실 게이트에서 정경유착의 '통로' 역할을 했다는 비판이 커지며 주요 회원사들이 잇달아 탈퇴했다. 특히 삼성과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이 모두 조직을 나가면서 예산 삭감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4대 그룹은 전경련 회비의 70% 이상을 책임졌다. 전경련 건물에 입주해 있던 LG CNS도 사무실을 이전할 예정이어서 입대료 수입도 더욱 줄어들게 됐다.

이에 따라 전경련은 지난달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대대적인 개편을 예고했다. 이름을 '한국기업연합회'로 바꾸고 싱크탱크형 조직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 조직 규모와 예산의 40%를 감축하고 새롭게 개편된 조직 체제에 맞춰 인사를 실시하기도 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혁신안을 이행하기 위해 여러 측면에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새로운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