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대선 이후에 파산까지 걱정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와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한국장애인단체 총연합회 주최로 열린 '2017 대선 장애인연대 공약 선포식'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최순실 스캔들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한국 보수가 최대의 위기를 맞이한 가운데 보수정당들이 대선을 앞두고 선거비용 때문에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아시아경제는 자유한국당 내에서 선거비용 때문에 당이 파산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전한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는 선거비용으로 인한 당 파산 가능성이 공론화됐다. 한국당은 이번 대통령선거를 치르기 위해 약 250억원을 담보대출을 통해 조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총회에서는 대구ㆍ경북(TK) 지역 13개 당원협의회에서 실시한 자체 여론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그 결과 홍준표 후보의 TK 지지율이 한국당 지지율보다 낮게 나타났다. 이 때문에 한국당 의원들은 "15% 득표를 못하면 200억 원대 빚을 갚지 못해 당이 파산할지도 모른다. 반드시 15%라도 채워야 한다"며 위기감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경제 4월 13일)

한국은 '선거공영제' 원칙에 따라 당선 또는 유효투표총수의 15% 이상을 득표한 경우 선거비용을 (제한액 내에서) 전액 보전해준다. 10~15% 득표의 경우에는 절반을 보전해준다.

문제는 홍준표의 지지율이 여전히 한 자릿수에 머무르고 있다는 사실. 이렇게 되면 선거비용을 한 푼도 보전받지 못한다.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탈당하여 만들어진 바른정당은 더 심각한 상황.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바른정당은 대신 90억 원 정도만 투입하는 '저예산' 선거를 추진하고 있다 한다.

과연 홍준표, 유승민 후보는 5월 '장미대선'까지 완주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