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 만에 제압한다'던 홍준표는 문재인에게 완벽하게 밀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10분 내에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제압할 수 있다"고 공언해 온 것이 무색할 정도였다.

13일 한국기자협회와 SBS가 주최하는 '2017 국민의선택 대선 후보 초청 토론'에서 홍 후보는 문 후보에게 "집권하면 북한에 먼저 가겠다는 말을 취소하라"고 다그쳤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에 대해 문 후보가 "북핵을 완전히 폐기할 수 있다면 홍 후보는 북한에 가지 않겠냐"고 역질문하자 순간 홍 후보의 말문이 막혔다. 그는 머뭇거리며 "그 부분은 다시 이야기하자"고 화제를 돌렸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홍 후보는 또 문 후보의 81만개 일자리 공약을 지적하며 "민간 일자리가 안 만들어지는 건 문 후보를 비롯한 좌파 정치인이 국회에서 법을 만들어 기업이 다 해외로 나가는 것"이라고 공격했다.

42

이에 문 후보는 "선거때마다 재벌한테 차떼기로 정치 자금을 받고 국정농단 사건에서 재벌로부터 돈 받는 게 반기업이지 재벌을 건강하게 하는 게 반기업이냐"고 강하게 맞받아쳤다.

또 홍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뇌물을 받았다"고 주장하자 문 후보가 "그 말을 책임져야 한다"고 받아쳤다.

홍 후보는 또 문 후보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답하자 "그것을 몰랐다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욕하면 안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도 최순실을 몰랐다고 하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또 "참여정부에서 세월호의 실소유주인 유병언의 1150억원의 빚을 탕감해줬다"고도 했다. 그는 "문 후보가 민정수석비서관을 할 때인데 그 빚을 탕감하면서 청와대의 승낙을 받지 않았겠느냐"며 "청와대 법률관리는 민정수석이 한다"고 따져 물었다.

이 같은 의혹 제기에 문 후보는 "새누리당은 그럴지 몰라도 참여정부에선 법원에 개입한 적이 없다"고 맞섰다. 그는 "노무현 정부가 유 전 회장의 빚을 탕감했다고 하면 범죄"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토론회는 13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