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안희정의 경제자문을 특보로 영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13일 변양호 전 재경부 금융정책국장(현 보고펀드 고문)을 경제특보로 영입했다.

hani

변 전 국장은 더불어민주당의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자문을 맡은 바 있어 이례적이다. 이와 관련, 안 후보는 "우리 편, 저쪽 편을 구분하지 않고 그 분야에서 최고의 인재를 찾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안 후보 측에 따르면 안 후보는 최근 변 전 국장을 직접 만나 경제정책의 기본 방향과 가계부채 급등·조선업 구조조정 혼선·한미 통상마찰 위기 등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자문해줄 것을 요청했다.

변 전 국장은 1977~2005년 경제부처에서 경제·금융 정책 분야의 주요 직책을 맡았다. 1997년 외환위기 때는 국제금융 주무 과장·국장으로서 금융산업 구조개선과 금융위기를 극복하는 데 기여했다.

2005년 이후에는 국내 첫 사모투자펀드인 보고펀드를 설립해 국내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한 바 있다.

변 전 국장은 2003년 외환은행의 론스타 매각을 주도했다가 헐값매각 시비에 휘말려 구속됐다가 무죄판결을 받았다. 이를 계기로 공무원 사회에서는 '변양호 신드롬'(공무원이 논쟁적인 사안이나 책임질만한 결정을 회피하는 현상을 이르는 말말)이라는 신조어가 생기기도 했다.

안 후보 측은 "변 전 국장의 영입을 계기로 현재 공무원들 사이에 만연돼 있는 보신주의 극복의 시그널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