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 감량' 우려에 대한 이태임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이태임 측이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출연 이후 그의 건강을 걱정하는 시청자들에게 "건강상의 문제는 없다"고 강조했다.

1

이태임 소속사 해냄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2일 뉴스1에 "이태임씨가 살이 많이 빠져서 성형 의혹을 받고 있다. 본인이 직접 순수하게 100% 운동해서 다이어트에 성공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예능에 오랜만에 출연했는데 박나래씨를 비롯한 MC 분들이 너무나 편하게 대해주셔서 촬영을 재미있게 했다고 하더라. 박나래씨와 생각지도 못했던 트월킹 댄스를 추면서 잘 융화됐던 것 같다. 자신도 내려놓고 녹화에 임할 수 있었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또 극한 다이어트로 시청자들이 우려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꾸준히 다이어트를 해서 그간 살 때문에 안 보였던 턱선이 보인 것"이라며 "이전 이미지가 강해서 유독 기억에 남았던 것 같다. 건강상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 주위에서 아파보인다고 하니 본인도 살을 좀 찌우겠다고 의지를 보이더라"고 전했다.

한편 이태임은 지난 11일 저녁 8시30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40회에 출연해 체중 감량에 성공한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하루에 밥 세 숟가락만 먹었다. 한끼에 밥을 한 숟가락씩 먹는다"고 다이어트 비결을 공개했고, 시청자들은 앙상하게 마른 이태임을 보며 걱정된다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