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이 대선 '정치 테마주' 시세조종 투자자를 처음으로 적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정치테마주로 주가를 조작해 부당 이득을 챙긴 투자자들을 금융당국이 처음으로 적발해 수사기관으로 넘겼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12일 제7차 정례회의에서 시가 총액과 거래량이 적은 정치테마주 종목을 골라 허위 소문을 내고 시세를 조종한 A씨와 B씨를 수사기관에 통보하는 조치를 의결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10월 정치테마주 C종목을 여러 계좌를 통해 사서 인터넷 게시판 등에 허위 소문을 유포한 뒤 주가가 상승했을 때 팔아 부당 차익 1300만원을 챙겼다.

B씨도 A씨와 유사한 방법으로 정치테마주 D종목 사고 팔기를 반복해서 부당 이득 3600만원을 얻었다.

금감원 정치테마주 특별조사반은 현재 정치테마주 11개 종목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이중 5개 종목에서 초단기 시세조종 혐의를 포착해 심의 중이다. 불공정 거래를 확인하는 즉시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선거 때마다 정치테마주 주가가 급등했다가 폭락해 막대한 투자 손실을 내곤 했다"며 "초단기 분할매수로 매매를 유인하거나 정치인과 연관이 있다는 허위 풍문을 이용하는 행위는 불공정거래·교란행위로 처벌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