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조원진이 대구·경북 지역감정에 불을 지르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1
뉴스1
인쇄

19대 대선에 출마한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가 "박지원당과 연대·연합하는 순간 보수지역인 대구·경북이 다 죽는다"고 주장하며 보수층의 지지를 호소했다.

조 후보는 12일 대구 중구 국채보상기념관에서 대통령 후보 출마 선언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탈당 후 새누리당 후보로 대권 도전에 나선 이유에 대해 그는 "대구와 경북의 보수를 죽이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했다.

조 후보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를 합쳐도 (지지율이) 10%다. 그 원인은 보수우파세력을 끌어안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이 지지율로 보면 보수후보의 자격을 잃어버린 것이고, 보수지지자들로부터 심판을 받은 것"이라고 했다.

24

그는 유 후보를 향해 "'배신의 정당'으로 찍혀 대구·경북지역에서도 지지율이 없다"고 했고, 홍 후보를 향해서는 "95%의 보수 지지자들을 아프게 하면서 5%에 집착하는 것은 대선에 관심이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주류인 친박을 몰아내서 다음 당권을 잡겠다거나 본인의 힘이 약하니까 배신자 유승민과 김무성을 데리고 와서 인적 청산을 통해 당권을 잡겠다는 생각 밖에 없는 것"이라며 홍 후보를 맹비난했다.

조 후보는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물밑 합의를 했다"며 의혹을 제기하면서 "후보 단일화를 하거나 대선 후 박지원당하고 연대나 연합을 한다면 보수의 중심인 대구·경북은 다 죽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념이 다른 박지원당과 자유한국당이 연대·연합정부를 한다는 것은 바로 대구·경북의 보수를 죽이는 것이다. 대구·경북의 보수가 죽는 것은 (대한민국의) 이념이 없어지는 것"이라고도 했다.

조 후보는 이날 출마선언문을 통해 "법치주의와 국민을 기만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통해 정권을 쟁취하려는 세력이 만들어 낸 희대의 정치공작이 실체를 드러내고 심판받는 순간 대한민국의 정의는 살아나고 다시 일어날 것"이라며 "탄핵 주도세력을 반드시 심판하겠다.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은 물론 명예회복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