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가 고소하기로 한 BJ의 해명 발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이유를 향해 자신의 표현으로는 '성드립'을 날렸던 BJ가 해명을 내놨다.

최근 한 유튜버는 자신의 인터넷 방송 채널에서 아이유와 반려견 중 누가 더 좋냐는 질문에 성행위를 할 수 있어 아이유가 좋다는 걸 매우 저열하게 표현한 바 있다. 이 유튜버는 이에 방송 시청자들이 고소당할 수 있다고 경고하자 "아이유가 고소한다면 오히려 영광이다. 법정에서 만날 수 있을 것 아니냐"라고 답한 바 있다.

뉴스1에 따르면 이에 아이유 소속사는 해당 BJ를 고소하기로 결정했다. 아이유 소속사 측 관계자는 뉴스1에 "방송을 보면 입에 담기 힘든 발언을 무수히 쏟아낸다. 더는 참을 수 없어 결국 강경 대응하기로 했다"며 고소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이 유튜버는 11일 자신의 방송 채널을 통해 아이유 사건을 해명하겠다며 아래와 같은 취지의 발언을 했다.

youtube

듣기에 거북한 언어가 포함되어 있어 읽을 수 있도록 상당 부분을 순화해 옮기면 이렇다.

"최근 아이유 비하 파동으로 보도가 됨에 따라 면상이 전국 생생 방방곡곡 아이유 팬들이라면 다 아는 사람이 되어버렸는데, 사실상 5시간이 지남에 따라 지금은 뉴스 기사가 좀 묻혔다."

"모 매체가 보도하면서 저를 너무 깠다. 악마의 편집이라고 해야 하나? 이 글자라는 것은 어법이 중요하다."

"똑같은 말인데도 글로 쓰면 사람들은 자기가 생각하는대로 악센트를 생각하게 된다. 나는 원체 성드립을 많이 하고 이런 식의 장난을 많이 하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아이유를 좋아해서, 아이유가 너무 좋아서, 6년째 아이유를 배경 화면으로 하고 다니면서, 아이유가 좋아서 그런 건데 어떻게 해야하나"

뉴스1에 따르면 이 해명은 아이유의 소속사 측에도 전해진 듯하다. 소속사는 "사과를 한다고 해도 선처를 하거나 고소 의지가 꺾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