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박지원에게 대선 후방으로 빠져달라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민의당은 박지원 대표가 새 시대를 함께 여는 사람으로 적당하지 않다고 판단한 듯하다.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발표가 이뤄질 예정인 12일 당내에서 상임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박지원 대표가 선대위에 참여하지 말 것을 주문하는 목소리들이 나왔다.

문병호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박 대표는 이번 선대위에 참여하지마시고 백의종군해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문 최고위원은 "지금 대한민국은 새로운 나라로 개혁되느냐, 과거 낡은 체제를 되풀이하느냐는 기로에 놓여있다"며 "안철수 (대통령) 후보와 국민의당은 낡은 구시대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각오로 이번 대선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구시대를 접고 새 시대를 여는 국민혁명 중이다. 치열한 완수를 위해 공의로써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표는 그동안 당 최일선에서 큰 역할을 했다. 그러나 지금은 후방에서 지혜와 경륜을 발휘해줄 때"라며 "저도 선대위에 참여하지 않고 백의종군하며 안철수와 국민의당의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대위가 국민이 바라는 선대위,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선대위가 되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이에 황주홍 최고위원은 "문 최고위원의 충정어린 직언, 요구를 100% 지지한다"며 "우리 박 대표께서는 늘 선당후사를 강조해왔다. 이것을 몸소 실천하실 최적기라고 판단한다"고 거들었다.

앞서 최고위는 선대위 구성 권한을 안 후보와 박 대표에게 일임, 이날 선대위 구성 발표가 이뤄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