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시위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광용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장이 12일 오전 경찰에 출석해 폭력시위 주도 혐의를 부인했다.

이날 오전 9시3분께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 나타난 정 회장은 “(폭력주도)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며 “군중은 다들 흥분했고 나는 ‘침착하자. 폭력을 쓰지 말자’고 지침을 내렸으나 경찰이 과잉으로 대항했다”고 말했다.

the

또 “우리 당(새누리당)은 국회의원이 있는 원내정당이고 당이 설립하자마자 책임당원이 10만명이 넘어가는 정당“이라며 “공당의 사무총장을 대선 기간에 부르는 것은 정치탄압이자 선거탄압”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사회자였던 손상대 뉴스타운 대표가 ‘공격하라’고 한 점에 대해선 “그런 말을 하지 말라고 했는데 사회자가 무모한 것도 있었다. 사회자 역시 사람이다”라고 답하면서도 “손상대씨 책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라며 경찰서 안으로 향했고, 경찰서 밖에 모인 지지자 50여명이 태극기를 흔들며 정 회장의 이름을 연호했다. 정광택·권영해 새누리당 공동대표도 이날 정 회장과 함께 경찰서로 나왔다.

정 회장은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파면 결정을 내린 지난달 10일 서울 안국역 인근 태극기 집회에서 집회 질서를 관리하지 않아 폭행 등을 유발, 인명피해를 발생시킨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정 회장에게 출석을 통보했지만, 정 회장은 3차례에 걸친 출석 요구에 모두 불응했다. 경찰이 지난 10일 체포영장을 신청하자 이튿날 정 회장은 경찰에 직접 전화를 걸어 12일 출석 의사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