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병설유치원 자제 공약' 보도에 대해 해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HN CHEOL SOUTH KOREA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유치원 관련 공약을 발표하면서 “대형 단설유치원 설립을 자제하겠다”고 발언한 것이 “병설유치원 설립 자제”로 잘못 보도되면서 한때 어린이 부모층의 강한 비판을 사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안철수 후보는 11일 오후 서울 잠실올림픽공원에서 열린 한국유치원총연합회 ‘2017 사립유치원 유아교육자 대회’에 참석해 유치원 관련 공약을 밝혔다.

안 후보는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은 자제하고 지금 현재 사립유치원에 대해서는 독립운영을 보장하고 시설 특성과 그에 따른 운영을 인정할 것”이라며 “또 유치원이 필요로 하는 교직원 인건비 보조, 교사 지원, 교육과정 운영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어 “유아교육기관 교직원 처우도 근무시간 8시간을 명확하게 하고,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해 방과 후 활동반을 활성화하기 위한 정부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표준유아교육비를 물가 상승과 연동해 현실화하고 실제 지급되는 유아 학비를 표준유아교육비 이상으로 지급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마지막으로 “교사의 유아 비율도 낮추고 8시간 이상 교육 시 보조교사 활용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안 후보의 발언 가운데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 자제’가 ‘대형 병설유치원 신설 자제’로 잘못 보도되면서, 한때 유치원생 부모들이 모여 있는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 발언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국내 대표 육아카페인 ‘맘스홀릭베이비’에는 “저만 안 후보의 공약이 불편한가요?”와 같은 글이 쏟아졌다.

누리꾼 그***은 “10년 동안 실패한 정책이 민간 주도 정책이다. 유치원까지 국공립을 줄이고 사립으로 간다고 한다”며 “이 정책이 과연 누구의 배를 불려주겠냐. 국민은 안중에 없다”고 비판했다. 누리꾼 쁘띠***은 “사립유치원과 어린이집에서는 지금도 주기적으로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며 “말이 좋아 독립성이지 아이들 관련된 부분은 국가 차원의 관리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파장이 급속히 확산하자 안철수 후보는 직접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늘 행사에서 말씀드린 취지는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을 자제하겠다는 것이고, 이는 보도와 달리 병설유치원은 늘리겠다는 뜻이다. 완전한 오해”라며 “대형 단설유치원은 거리가 멀어 통학의 어려움이 생기는 등 학부모 친화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안철수 후보 캠프 김태형 공보실장도 이날 오후 즉시 정정요청 보도자료를 내고 “안 후보는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 자제’라고 하였으나 ‘병설유치원”으로 오보가 있었기에 정정을 요청한다”며 “안 후보의 영유아 교육 관련 공약 기본 내용은 믿고 맡길 수 있는 국공립어린이집 확충과 전국 초등학교 대상 병설유치원 6000개 학급 추가 설치, 공립유치원 이용률 40% 확대 등이다”라고 밝혔다.

김 공보실장은 “후보의 발언은 유치원을 설립하면서 수백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가 대형인 단설 유치원 설립을 자제한다는 의미”라며 “대형 단설유치원을 신설하면 국가재난 상황에 대한 대응, 교육 프로그램 등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어렵고, 주위의 소규모 유치원 등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공보실장은 “후보의 ‘사립유치원에 대해서는 독립운영을 보장하고 시설 특성과 그에 따른 운영을 인정할 것’이라는 발언도 사립유치원의 특성에 따른 운영은 보장하지만 교육은 국가가 책임지는 공교육 체계로 만들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