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명높은 '맘 셰이머'들이 딸에게 누텔라를 준 가수 켈리 클락슨을 공격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ELLY CLARKSON
WASHINGTON, DC - DECEMBER 01: Singer Kelly Clarkson poses for a photo backstage at the 94th Annual National Christmas Tree Lighting Ceremony on the Ellipse in President's Park on December 1, 2016 in Washington, DC. (Photo by Paul Morigi/Getty Images) | Paul Morigi via Getty Images
인쇄

심지어 켈리 클락슨도 옹졸한 '맘 셰이머(Mom-shamer : 엄마들에게 이래라저래라 잔소리로 수치를 주는 사람들)'들을 피해갈 수 없었다.

지난 일요일, 클락슨은 2살 딸인 리버 로즈가 생애 처음으로 누텔라를 먹는 동영상을 올렸다.

Kelly Clarkson(@kellyclarkson)님의 공유 게시물님,

클락슨은 캡션에 "리버의 첫 누텔라 경험!"이라고 올리며 이렇게 썼다. "크레페로 만드는 게 더 나았겠지만 토스트가 만들기 더 쉬웠다."

누텔라를 처음 먹은 아이의 리액션은 정말 최고였다. 귀여운 춤까지 춘다.

클락슨의 동영상은 삼백만 명 이상이 봤다. 대부분의 댓글은 호의적이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동영상이 매우 귀엽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많은 댓글들이 딸에게 누텔라를 먹인 클락슨을 공격했다.

한 네티즌은 "거기에는 엄청나게 많은 설탕이 있다"고 썼다. 다른 네티즌은 "누텔라는 건강에 좋지 않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켈리 클락슨에게 누텔라의 성분표를 확인하고 아이에게 '독'을 먹이지 말라며 이렇게 잔소리를 했다. "나 역시 엄마로서 당신에게 조언을 주는 것이다."

게다가 또 몇몇 댓글들은 누텔라의 성분 중 하나인 팜유가 암을 유발한다는 최근의 기사를 인용했다. 다만, 누텔라 측은 제조 공정에서 온도를 조절함으로써 발암 성분을 최소화한다고 확신한다.

또 한 네티즌은 "좋아. 그렇게 어린 나이에 암에 걸리게 되어서"라고 켈리 클락슨을 비꼬았고, 또 누구는 "알다시피 누텔라는 암을 유발하니까 먹지 말아야 한다"고 썼다.

이전에도 여러 종류의 셰이머들에게 시달린 적이 있는 클락슨은 이런 댓글들에 아무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 한 여자가 다가와 이렇게 말하는 것 같아요. 이봐 너한테 할말이 있어(Something to tell you와 Some Nutella의 발음을 가지고 장난)
  • 이건 그냥 마술이네요. 오늘 (누텔라) 처녀성을 잃어 기분 좋군요.
  • 음, 내 취향을 알았군요.
  • 허허, 이건 뭐 놀랍군요. 먹고 있으니 날 시키지 마세요.

허핑턴포스트US의 Mom Shamers Went After Kelly Clarkson For Giving Her Daughter Nutella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