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안철수 후보 딸의 재산을 공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0OTEST
뉴스1
인쇄

국민의당이 11일 "안철수 대통령 후보 딸(설희씨)의 재산이 1억1200만원"이라고 밝혔다.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돼온 안 후보 딸 재산 공개 거부 의혹 제기에 재산을 전면 공개하며 정면 돌파를 택한 것이다.

손금주 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부 특정 세력은 도를 넘는 네거티브 흑색선전으로 안 후보를 흠집내는 데 혈안이 돼 있다"며 "후보와 후보 배우자를 넘어 후보의 딸까지 무차별 공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 딸의 4월 현재 재산은 예금과 보험을 포함해 1억1200만원"이라며 "별도로 미국에서 이용하고 있는 2013년식 자동차(시가 2만달러 안팎) 1대가 있다"고 공개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딸은) 스탠퍼드대 조교로 일하며 2013년 회계연도 기준 2만9891달러 소득이 있다"며 "그후 매년 3만달러대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공직자윤리법에서 정한 재산공개에 포함되지 않을 수 있는 기준을 충족한다"는 주장이다. 그동안 재산 공개를 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한 것이다.

그는 "딸의 재산은 부모와 조모로부터 오랜 기간에 걸쳐 받은 것이고 자신의 소득(연 3000만~4000만원)의 일부를 저축한 것"이라며 "참고로 부(안 후보)의 학비지원은 대학시절과 대학원 1학기까지에 그쳤다"고 했다.

"분명히 밝히지만, 한국과 미국을 포함한 그 어디에도 부동산과 주식은 전혀 없다"고도 밝혔다.

이외에도 손 수석대변인은 안 후보 딸에 제기된 미국 국적 보유 의혹에 대해 "1989년 3월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에서 출생했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영주권 신청 사실도 없다"고 했다. 해외체류 이후 국내에서 학교를 다닌 점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우리말로 잘 소통할 수 있으며, 우리 역사에 대해서도 충분한 이해를 하고 있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