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봉투 안에 무엇이 들어 있었는지, 상상도 못 할 것이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살아 있는 강아지를 쓰레기봉투에 넣어 버린 시민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천원미경찰서(서장 이문수)는 지난달 1일 경기 부천시 심곡동에서 살아 있는 강아지(1세 추정·스피치종)를 20ℓ종량제 쓰레기봉투 속에 넣어 버린 A씨(27·여)에 대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자신이 평소 우울증을 앓아왔다고 밝히며 "키우던 강아지가 아파 쓰레기 봉투에 버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w

q

범인 검거 소식에 동물권단체 케어(대표 박소연)는 A씨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케어에 따르면 지난달 쓰레기봉투 안에서 작은 울음소리를 내던 강아지는 때마침 곁을 지나가던 시민이 발견해 극적으로 구조됐다.

w

골절된 갈비뼈의 X-ray사진

w

골절된 다리의 X-ray 사진

발견 당시 강아지는 움직일 틈도 없는 작은 쓰레기봉투 속에서 힘겹게 숨을 몰아쉬고 있었고, 다리 사이에 배변패드가 끼워져 있었다. 또한 흰색 털은 피가 묻어 갈색으로 변한 상태로, 심각한 학대가 의심됐다.

w

병원에서 응급 수술을 받은 희망이

인근 동물병원으로 옮겨진 강아지는 갈비뼈 골절과 피하 기종을 진단받고 응급수술을 받아 다행히 목숨은 건졌다.

케어 관계자는 "범인이 이런 잔인한 학대와 유기를 쉽게 생각한 것에 대한 응당한 처벌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동물보호법으로 강력한 처벌을 받도록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희망이 수술과 입양 전까지의 보호 비용을 위한 모금에 동참하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Close
흠뻑 젖은 강아지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