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은 북한 심부름꾼" 유인물 붙인 60대 긴급체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3

제주지방경찰청은 ㄱ(68)씨를 허위사실을 공표(공직선거법 위반)하고 명예를 훼손한 명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ㄱ씨는 10일 오전 11시55분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제주도청과 제주시청 등과 주요 버스정류장 등 11곳에 문 후보를 비방하는 유인물 13매를 부착한 혐의다.

ㄱ씨는 또 자신의 블로그에 같은 글을 게재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선거관리위원회가 버스정류장 등에서 유인물을 발견해 수사를 의뢰하자 폐회로텔레비전(CCTV) 확인을 통해 ㄱ씨를 용의자로 보고 이날 오후 7시16분께 서귀포시 안덕면에서 ㄱ씨를 긴급체포했다.

ㄱ씨는 유인물에서 문 후보를 ‘종북 공산주의자 빨갱이 북한의 심부름꾼’이라고 지칭하며 김대중 정권과 노무현 정부의 대북정책들 비난하고 박근혜 정권을 옹호했다. ㄱ씨는 또 유인물에서 “제주 출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3명 모두 빨갱이로 물들었다. 국회의원이라기보다는 세금을 빨아먹는 좀벌레였다”며 강창일 오영훈 위성곤 의원을 비방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