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의 '꼰대 발언'에 노회찬이 찰진 비유를 던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페이스북을 통해 20대 청년들에게 "극강의 꼰대 메시지"를 전했던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홍준표 전 경남지사.

hong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그는 글을 통해 자신은 '흙수저 출신'이지만 스스로의 노력 끝에 '보수본당 대통령 후보'까지 올랐다며 "내가 너희의 롤 모델이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갑작스럽게 반말로 시작돼 끝나는 마지막 두 문장은 형식상의 '꼰대성'까지 완벽하게 갖추고 있어 미래에 꼰대를 꿈꾸는 이들에게는 교과서적인 글이라 볼 수 있겠다.

홍 후보의 발언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나섰다. 노 대표는 1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홍 후보는 '흙수저 출신'이 맞지만 그냥 흙이 아닌 '오염된 흙'이기에 어디에도 쓸 수 없다는 주장이다.

노 대표는 "오염 정도가 심각하기 때문에 격리하는 게 마땅하다"라며 "흙수저 때려잡겠다는데 흙수저들이 좋아할 수 있겠냐, 일제강점기 때 조선인 형사 같은 사람"이라고 전했다.

이날 노 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법률가가 자신의 지식을 악용한 전형적인 화이트칼라 범죄"라며 "홍준표 방지법을 준비 중"이라고 홍 후보를 거세게 비판했다. 홍 후보가 도지사직 '꼼수' 사퇴에 성공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이전에도 정의당 대선 후보 심상정 대표 역시 '홍준표 방지법'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Close
홍준표 '눈물의 퇴임식'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