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안철수 후보 딸의 재산 공개를 약속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1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딸의 재산은 (다른 당에서) 요구를 하기 때문에 밝힌다. 공개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안 후보의 딸 재산 공개, 법적으로 안 할 수 있어서 안했다고 한다. 그러나 한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남의 딸 재산 공개 안 한다고 야단을 치면서 자기 아들 취업 비리는 공개하지 않나"고 반문했다.

뉴시스에 의하면 그는 "공기업이 오히려 공무원보다도 봉급이 높기 때문에 훨씬 신의 직장이라고 한다"며 "이렇게 취업이 어려울 때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아들 보직 비리로 검찰 조사를 받는데 '문재인 민정수석'은 취업비리 가지고 해명하라고 해도 하지 않는 게 뭐냐"라고 따졌다.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박 대표가 상왕(上王)이 된다는 일각의 비난에는 "박지원 하나 못 당해내서 그런 표현을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안철수는 박지원의 아바타란 얘기를 할 정도로 궁색해졌고 그렇게 속 좁은 분은 대통령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아울러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적폐세력이 지지하는 안철수 당선되면 정권 연장'이라 비난했다. '패권세력이 지지하는 문재인이 당선되면 패권국가 문빠민국이 된다'"고 적었다.

박 대표는 국민의당 소속 시의원들이 세월호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어 논란이 인 데 대해서는 "저는 당장에 사과하고 법적으로 고발하고 당에 징계 요구를 했다"고 했다.

또한 "알고 보니까 민주당 현역 국회의원도 사진 찍었고 민주당 안산 시의원들도 찍었다. 심지어 정의당 국회의원은 동영상으로 올렸더라"라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또 '한반도 사드(THAAD) 배치 반대' 당론을 안 후보의 의견대로 변경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안 후보가 국가 간에 이뤄진 협약은 대통령이 바뀌더라도 계속 돼야 한다고 했기 때문에 사드 반대 당론 수정을 요구했다"며 "(당론 변경) 하겠다. 그래서 검토한다"고 설명했다.

당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관해서는 "내일까지 발표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