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이 '한국당 탈당' 전 '교감'을 나눈 한 사람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최근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사전 교감 후 (자유한국당) 탈당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이) 지금의 자택으로 갔을 때 한 시간 반 정도 이야기를 나눴다. 제가 (한국당을) 탈당한 것은 나름대로 (박 전 대통령과의) 교감을 가지고 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다만 그는 '새누리당 창당도 박 전 대통령과의 교감 통해 이뤄진거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창당 준비는 탈당하기 전부터 벌써 준비가 다 돼있는 상태였다"고 답했다.

또한 "(박 전 대통령이 먼저) 구체적으로 탈당을 말한 것이 아니라 제가 그런 부분(탈당 의지)에 대해서 말씀을 드렸고 거기에 대한 교감이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지금의 한국당은 보수 정당으로서의 가치와 정체성을 담아낼 수 없는 당이 됐다"며 "상당히 변질 됐다. 그래서 탈당을 결심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탄핵과 관련해) 여러 가지 잘못된 과정들을 보고, 수백만 명의 태극기 애국 국민들이 길거리에 나왔는데 그것을 보수정당을 자처하는 한국당이 담아내지 못했다"며 "오히려 탄핵을 주도했던 바른정당과 합치겠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현재 홍준표 한국당 후보나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지지율이 다 합쳐봐야 10% 가까이 나오는데 이것은 벌써 보수 우파 지지자로부터 심판을 받은 것"이라며 "더 이상 지지율이 오르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선 출마 여부와 관련해서는 "거의 결정했다고 볼 수 있다"며 "새누리당에서 후보로 나오겠다는 분들이 몇 분 있으니 의견을 조율도 하고 정당 대통령 후보로서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와 '창당의 역사적 의의와 향후 과제 세미나'를 열 계획이다.

Close
박근혜, 구속수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