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 초등생 유괴·살인 사건, '공범'이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인천 연수경찰서가 '8세 여아 살해사건'의 피의자 A(16·구속)양에게 사체 일부를 건네받아 유기한 혐의로 B(18)양을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체포된 B양은 지난 3월 29일 오후 5시44분께 서울에서 A양을 만나 살해된 C(8)양의 사체 일부를 건네받았다.

B양이 이를 유기한 것으로 본 경찰은 지난 10일 오후 5시24분께 서울에서 B양을 사체유기혐의로 긴급체포했다.

e

경찰은 A양과 B양이 지난 2월 중순부터 SNS를 통해 알고 지낸 사이로 확인했다. 다만 A양이 벌인 살해와 시신 훼손·유기에는 직접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B양은 현재 "당시 건네받은 물건이 시신인 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A양의 통화내역과 CCTV 분석 등을 통해 B양의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