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이 노량진 고시촌 방문을 취소한 이유는 "사람이 없어서"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김종인 무소속 대통령 후보가 10일 노량진 고시촌 방문 일정을 돌연 취소해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후보 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노량진을 공식적으로 방문하려 했지만 막상 (고시촌에 맞이할)사람이 없었다"며 "이 일정은 수행하는 것이 좋지 않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신 오랜만에 사무실에서 이사람 저사람 오라고 해서 만났다"며 "개인적으로 시간을 가진 것"이라고 했다.

불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김 후보가) 아직까지는 그런 것에 대해서는 얘기한 적은 없다"고 답했다.

김 후보는 최근 대선 출마를 선언했지만 아직 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자로 등록하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지낸 김 후보는 문재인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는 친문(親문재인) 세력에 반발해 탈당했다. 친박(親박근혜), 친문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제3지대 후보를 내세우려고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지도부를 비롯해 정운찬 전 국무총리,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 등과 회동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