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광주 경선에서 원광대생 200여명 '버스 동원' 의혹이 불거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JTBC
인쇄

국민의당 광주 경선 과정에 원광대 대학생 200여명을 버스로 실어나른 불법 선거운동 의혹이 불거졌다.

JTBC가 4월10일 '대학생 버스 동원' 영상을 입수한 바에 따르면 지난 3월25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 앞에서 대형버스에서 줄줄이 내리는 학생들의 모습이 보인다.

JTBC 보도 영상에 따르면 국민의당 첫 순회 경선이 있던 날 경선장에 모인 이들은 전북 익산의 원광대학교 학생들이었다. 약 200여명이 45인승 버스 7대에 나눠타고 익산에서 광주까지 이동한 것으로 익산에서 광주는 100km가 넘는 거리다.

42

42

이들은 자발적으로 이곳에 온 것이 아니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일부 학생들은 "강요에 의해서 참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고, 학교 측에서도 진상 조사에 들어갔다. 버스회사 관계자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3~4일 전에 연락이 와서 '갈 수 있겠느냐' 물어봤고, 그날 '차가 있느냐' 그래서 있다고 하고 저희는 차가 나간 것"이라고 말해 불법 경선 동원 의혹이 더욱 짙어졌다.

앞서 JTBC는 4월8일 보도에서 "선관위가 국민의당 광주·전남 경선에서 차량을 동원해서 130명을 투표소까지 태워다준 사실을 적발했다"며 "JTBC 취재 결과 선관위가 고발한 사람은 국민의당 광주시당 국장급 당직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 바 있다.

이처럼 광주 경선에 잇따른 '불법 동원' 의혹이 불거짐에 따라 도덕성 논란을 피해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