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도 세월호 인증샷 물의에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더불어민주당이 10일 김철민 의원과 안산시의원들이 세월호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인증샷 논란'이 인 데 대해 사과했다.

추미애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윤관석 공보단장을 통해 "우리 당 김철민 의원과 안산시의원들이 세월호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은 것은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당 대표로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같은 행동은 의도가 무엇이든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변명할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추 위원장은 이번 사안을 윤리심판원을 통해 엄정히 처리하겠다고도 밝혔다.

24

그는 "당 대표로서 해당 관계자에 대해 당 윤리심판원에서 사실관계를 검토하여 엄정하게 조치하도록 할 것"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당 구성원 모두가 각자의 처신에 각별히 주의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철민 의원과 안산시의원 4명이 세월호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은 것이 드러났다"면서 문제를 제기했다. 국민의당은 이후 관련 사진들도 공개했다.

앞서 국민의당 목포시의회 시의원들도 목포신항에 정박된 세월호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민주당 후보 측의 지적이 있었고 박지원 대표의 사과가 있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