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최근의 '안보 위기'에 대해 "모든 것을 걸고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막겠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업데이트 : 2017년 4월11일 12:30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0일 최근 불안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저의 모든 것을 걸고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막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의 대독 브리핑을 통해 "집권하게 되면 가장 이른 시일 안에 미국을 방문해 안보 위기를 돌파하고 북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 방안을 협의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후보는 "최근 한반도 정세가 불안하다. 북한의 도발 의지가 꺾이지 않고 있다"며 "주변국들은 한국의 대통령 궐위 상황을 이용해 정작 한국을 배제하고 자신들의 이해대로 한반도 문제를 처리하려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행위는 결단코 한국 동의 없이 이뤄져서는 안된다"며 "어떤 경우든 한반도 운명이 다른 나라 손에 결정되는 일은 우리 국민이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주인은 우리여야 한다. 한반도에서 비상사태가 벌어지면 가장 피해를 보는 건 역시 우리다"라며 "따라서 한반도 문제 해결은 우리가 주도하고, 동맹국인 미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은 이를 도와주시는 방식이 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themoon

문 후보는 이날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지 않고 있는 북한에 대해서도 엄중 경고했다.

문 후보는 "먼저 북한에 엄중히 경고한다. 도발하는 즉시 북한은 국가적 존립을 보장받기 어려울 것"이라며 "핵과 미사일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핵화와 협력의 길로 나와야 한다"며 "그 길에 미래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사드배치 여부는 대한민국의 주권적 결정사항으로 사드를 이유로 취해지는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사드는 사드이고 친구는 친구다. 중국이 해야 할 것은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이 아니라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 후보는 미국에 대해서는 한국의 동의없는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이 있어선 안된다고 요구했다.

그는 "양국은 철통같은 안보동맹 관계다. 한미동맹이 대한민국 안보의 근간"이라며 "한국의 안전도 미국의 안전만큼 중요하다. 따라서 한국의 동의 없는 어떠한 선제타격도 있어선 안 되며 특히 군 통수권자 부재 상황에서 그 어떠한 독자적 행동도 있어선 안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문재인은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될 것이며 문재인은 미국이 가장 신뢰하는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은 중국이 가장 믿을만한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는 "국민여러분, 걱정하지 말아달라"며 "저와 우리 당은 강력한 안보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을 단호하고 확실하게 억제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문 후보의 입장문 전문.

최근 한반도 정세가 불안합니다. 북한의 도발 의지가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주변국들은 한국의 대통령 궐위 상황을 이용해 정작 한국을 배제하고 자기들 이해대로 한반도 문제를 처리하려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단호히 말씀드립니다.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행위는 결단코 한국 동의 없이 이뤄져서는 안 됩니다. 집권하게 되면 빠른 시일내 미국을 방문해서 안보위기를 돌파하고 북핵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협의하겠습니다.

어떤 경우든 한반도 운명이 다른 나라 손에 결정되는 일은 용인할 수 없습니다.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주인은 우리여야 합니다. 한반도에 비상사태가 벌어지면 가장 피해를 보는 것 역시 우리입니다.

따라서 한반도 문제 해결은 우리가 주도하고 동맹국인 미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은 이를 도와주는 식이 되어야 합니다.

먼저 북한에 엄중히 경고합니다. 도발하는 즉시 북한은 국가적 존립을 보장받기 어려울 것입니다. 핵과 미사일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그리고 비핵화와 협력의 길로 나와야 합니다. 그길에 미래가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중국에 강력히 요구합니다. 사드배치 여부는 주권국가 대한민국의 주권적 결정사항입니다. 사드를 이유로 취해지는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합니다. 사드는 사드이고 친구는 친구입니다. 중국이 해야 할 것은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이 아니라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하는 일입니다. 북한 핵에 대해선 억지력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친구나라 한국에 경제제재를 가하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일입니다.

미국에 분명히 요구합니다. 양국은 철통같은 안보동맹 관계입니다. 한미동맹이 대한민국 안보의 근간입니다. 한국의 안전도 미국의 안전만큼 중요합니다. 따라서 한국의 동의 없는 어떠한 선제타격도 있어선 안 됩니다. 특히 군 통수권자 부재 상황에서 그 어떠한 독자적 행동도 있어선 안 됩니다.

문재인은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될 것입니다. 문재인은 미국이 가장 신뢰하는 대통령이 될 것입니다. 문재인은 중국이 가장 믿을만한 대통령이 될 것입니다.

한반도 문제는 우리나라 문제이면서 국제적인 문제이기도 하므로 동맹국인 미국, 중요한 이웃인 중국, 일본, 러시아 등과 협력해 풀어나가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습니다. 집권하면 한반도 안보 위기를 풀기 위해 관련국을 직접 방문해 긴밀하고 강도 높은 외교노력을 펼치겠습니다.

국민여러분, 걱정하지 마십시오. 저와 우리 당은 강력한 안보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을 단호하고 확실하게 억제하겠습니다.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북한을 대화와 협력의 마당으로 나오도록 해, 전쟁 위험 없는 한반도를 만들겠습니다.

2017.4.10.
문재인


Close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