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기무사 지휘관 22명이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고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전직 기무사령부 장군 및 지휘관들이 1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news1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경욱 전 기무사령관(예비역 소장)을 비롯한 기무사 출신 장군·대령 22명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문 후보가 우리 대한민국의 안보와 통일을 책임질 최고의 적임자임을 확인했다"며 "문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국군기무사령부는 국 및 군 관련 보안대책을 수립하고 개선하는 곳으로 군 내부에서 국정원과 비슷한 역할을 하는 정보기관이다.

이들은 "우리는 국방의 현실을 직시하고, 문 후보만이 군을 정직하고 보다 강한 조직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으며, 국민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튼튼한 안보 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는 굳건한 믿음을 가지고 문 후보를 지지하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군 최고의 강한 보수 이미지를 가진 국군 기무사령부 지휘관 출신들이 민주 진보 진영 대선 후보를 지지한 것은 대한민국 건국 이래 최초의 사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news1

이어 이들은 가장 보수적인 전직 군 지휘관들이 왜 문 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는지에 대해 좀 더 자세히 밝혔다.

이들은 또한 "지난 9년간 MB(이명박), 박근혜 정부는 안보 무능의 극치를 보여 왔다"며 "보수라는 가짜의 탈을 쓰고 '보수 정권의 안보는 문제가 없다'는 오만한 행태를 보였으며,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방치하고 국민들의 안보 불안 심리를 자신들의 정권 유지 방안으로 활용해 왔다"고 지적했다.

동시에 "지극히 정상적인 안보관과 국가관을 가진 분들에게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종북 세력'이라고 덧칠하는 정치 풍토는 반드시 청산되어야 한다"며 "문 후보의 국가관이나 안보관에 동의하는 저희 기무사령부 출신 지휘관들의 판단과 믿음에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번 지지 선언에 문 후보는 "튼튼한 안보·든든한 대한민국을 만들어갈 안보 대통령이 문 후보라는 점을 조국을 위해 헌신한 예비역들이 보증한 것으로 민주당 입장에서는 천군만마를 얻은 것"이라며 환영했다고 김진표 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문 후보는 "민주당은 북핵 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여 확고한 대북 군사력의 우위를 확보할 것"이라고 힘주었다.

기자회견을 마친 기무사령부 출신 인사들은 송영무 민주당 국방안보특별위원장에게 입당 원서를 제출함으로써 확고한 지지 의사를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