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에 그을린 훈민정음 해례본이 공개됐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1

지난 2008년 존재가 알려진 뒤 자취를 감췄던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이 불에 그을린 모습의 사진으로 공개됐다. 상주본의 소장자인 배익기(54) 씨가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배 씨는 4·12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에 나선 무소속 후보로 출마한 상태다.

이번에 공개된 상주본은 지난 2015년 3월 배 씨의 주택 화재로 일부가 불에 탄 모습이었다.책 하단 부분이 검게 그을린 모습이었지만, 본문 부분은 다행히 불길을 피해 온전한 상태였다.

11al

2015년 화재 당시 훈민정음을 수색 중인 과학수사대

노컷뉴스에 따르면 배 씨는 사진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훈민정음 해례본이 빛을 보게 하기 위해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했지만, 선관위 후보 재산 등록때 실물 보유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는 이유로 등록을 거부당하는 등 자신이 소장자라는 것을 믿지 않는 사람이 아직 많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배 씨는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을 절도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형을 살다 2014년 '정황 증거만으로 유죄 성립 어렵다'는 대법원의 무죄 선고를 받고 풀려났다. 2015년에는 "간수 문제도 이제 한계를 느낀다"며 정부가 적당한 보상(1천억)을 해준다면 상주본을 내놓을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사건 일지
4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120년 전 한국 전통놀이 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