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민주당 선거대책위 첫 번째 회의 분위기는 사뭇 비장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MINJOO
뉴스1
인쇄

"분골쇄신, 사즉생 각오로 이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처음으로 주재한 10일 오전 당 선거대책위원회에서는 긴장감과 함께 비장한 분위기가 흘렀다.

문 후보의 목소리가 커진 것은 물론이고 '절박', '분골쇄신', '사즉생' 등 강한 단어들이 연이어 나왔다.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다자 구도에서도 문 후보의 지지율을 앞지르는 조사가 나오는 등 위기감이 반영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 후보도 위기감을 직감한 듯 이날 강한 어조로 분위기를 다잡았다. 문 후보는 선대위 인선을 둘러싼 갈등에 "오늘 이후로 용광로 선대위에 찬물을 끼얹는 인사가 있다면 누구라도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통합과 화합의 걸림돌이 있으면 제가 직접 나서 치우겠다"고도 했다.

본선이 코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당과 캠프가 자리다툼을 벌이는데 대한 강력한 경고로 해석된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는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선임된 박영선 의원이 불참했다. 박 의원은 경선 기간 도중 안희정 충남지사를 도왔다.

the

그 동안 대세론을 형성하며 고공행진만 해왔던 자신감에 대한 자성과 위기감도 표출됐다.

문 후보는 "낙관과 안일, 자만, 오만을 버리고 매일매일 긴장하고 각성해야 한다"며 "절제하고 헌신으로 더 낮게, 더 겸손하고 더 치열하게 하지 않으면 결코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어 평소 말투에서는 흔히 찾아볼 수 없는 '분골쇄신', '사즉생'이라는 단어까지 써가며 승리를 다짐했다.

문 후보는 "이번에 정권교체를 하지 못하면 우리는 역사의 죄인이 된다. 죽기살기 각오로 국민 열망을 받들어야 한다"며 "분골쇄신, 사즉생 각오로 이기자. 앞장서 가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낙관, 안일, 자만, 오만을 버리고 매일 각성해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더 낮게, 겸손하게, 치열하게 하지 않으면 결코 이길 수 없다.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의 절박함보다 훨씬 더 큰 절박함 가져야 이길 수 있다"는 것.

the

선대위를 총괄하고 있는 송영길 총괄본부장은 "절박한 심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송 본부장은 문 후보가 승리할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모아달라고도 호소했다.

그는 불과 일주일 전만 해도 "안 후보의 지지도는 보수언론이 부추기고 보호하고 홍보한 효과에 힘입은 바가 크다고 본다"며 "문 후보는 적대적 언론의 융단폭격을 받으면서도 국민들의 힘에 의해서 만들어져온 지지도이기 때문에 질적인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었다.

moon

선대위 관계자들도 이날 아침부터 분주하게 움직였다. 언론에서 나온 각종 여론조사를 확인하기 위해 신문을 수차례 살피는 모습도 포착됐다.

여론조사 추이 등을 살펴본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현 상황을 문 후보와 민주당의 위기,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위기라고 정리했다.

박 공보단장은 "여론조사 결과는 좀 더 들여다보겠다"면서 "안 후보의 지지율 한 쪽에는 탄핵에 반대했던 세력도 포함돼 있는데 안 후보는 언젠가는 누구와 함께할 것인지 분명히 밝혀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전히 '적폐연대론'을 붙잡고 있는 셈이다.

Close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