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듀2' 박정현vs김범수..말해 뭐해 ‘역대급'이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 두 가수를 한 무대에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 ‘역대급’ 아닐까. 가수 박정현과 김범수 제대로 맞붙었다. 특히 방송 말미 꾸며진 환상적인 듀엣 무대가 압권이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 시즌2’에서는 박정현과 김범수가 출연해 진검승부를 펼쳤다.

국내 가요계에서는 최고의 보컬로 꼽히는 두 사람. 이에 걸맞은 실력자 참가자들이 대거 참여해 프로그램을 더욱 풍성하게 채웠다. 김범수와 박정현은 친근한 매력으로 소통하며 방송을 장식했다.

먼저 김범수의 판듀 후보 3인은 ‘이대 비타민 유진경’, ‘일산 늴리리야 김나연’, ‘미스터 부추 권영수’였다. 이들은 노래 실력부터 다양한 개인기로 눈길을 끌었다. 박정현의 판듀 후보는 '강릉 생맥주 알바생' 권아영, '축복이 엄마' 선서희, '분당 리틀 전현무' 이준호였다. 특히 이준호는 전현무와 닮은꼴 외모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후보들은 쟁쟁한 실력으로 두 사람의 노래를 불러 귀호강을 시켰다.

치열한 대결이 예상되는 가운데 두 사람 모두 탐낸 주인공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리틀 전현무’ 이준호. 이에 박정현과 김범수는 역으로 선택을 당해야하는 상황에 처했다.

이에 참가자는 두 사람의 듀엣 무대를 먼저 보고 결정하겠다는 제안을 했고, 현장에서 박정현과 김범수는 즉석에서 노래를 선곡하고 호흡을 맞췄다. 함께 부른 노래는 아이유와 임슬옹이 불렀던 ‘잔소리’. 두 사람은 초반부터 애드리브를 폭발시키면서도 특유의 감성을 자랑했다.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특별한 무대가 꾸며진 것. 이들은 경쟁인 것을 잠시 잊고 완벽한 호흡을 선보여 뜨거운 기립 박수를 받았다.

결국 '리틀 전현무'는 박정현을 택했고, 본격적인 듀엣 대결은 다음주에 펼쳐질 예정이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미셸 오바마의 매력 15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