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와 유승민도 안철수·문재인 못지않게 열심히 싸우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중앙선대위발대식 및 서울·강원 필승대회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입장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9일 상대 당의 대통령 후보를 '배신자'와 '야반도주 사퇴'라고 비난하는 등 5·9 대선을 앞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정준길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측이 홍준표 한국당 후보를 향해 '무자격 후보'라고 하면서 급기야 '학교(교도소)에나 가라'는 망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바른정당은 한국당을 공격하면 우파의 민심이 자신들을 향할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모르지만 배신자 이미지를 가진 배박(배신 박근혜) 바른정당을 우파의 본류라고 생각하는 국민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객관적인 상황과 민심은 배박의 대표 유 후보가 완주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해 의문"이라며 "지난 대선에서 먹튀 논란을 일으켰던 '제2의 이정희'가 될 것이라는 의구심을 국민들은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배박의 대표 유 후보에게 권한다. 제2의 이정희가 되지 않겠다고 대국민 약속을 하라"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한다면 정계에서 은퇴하겠다고 약속하라"고 주장했다.

반면, 바른정당은 홍 후보가 경남도지사 재보궐 선거를 막고 있는 것과 관련 "홍준표 야반도주 사퇴는 경남도민에 대한 배신"이라고 반박했다.

이기재 유승민 대통령후보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홍 후보는 보궐선거를 못하게 만들기 위해 야반도주형 사퇴를 획책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변인은 "경남도지사는 340만 도민의 민생을 살펴야 할 중요한 자리로 가뜩이나 해운조선업의 위기로 뒤숭숭한 경남에서 도지사의 역할은 매우 필요하다"며 "도지사 대행체제로 가면 문제없다는 변명은 그동안 스스로 핫바지 도지사였음을 자백하는 것과 같다"고 비난했다.

그는 "자신을 뽑아준 경남도민에 대한 의리는커녕 고춧가루까지 뿌리고 가는 도지사가 대한민국 대선후보 중 한 명이라는 사실이 부끄럽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