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측은 '위안부 협상'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며 안철수를 압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AND AHN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오전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서울 세종대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한국여성대회에 나란히 참석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7.3.8 |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측이 9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논평을 쏟아내며 융단폭격을 가했다.

한일 위안부 협상에 대한 안 후보의 명확한 입장을 촉구한 데 이어 안 후보의 오락가락 행태를 꼬집는 등 비판을 쏟아냈다. 안 후보의 지지율이 급등하고 양강구도가 고착화될 조짐을 보이자, 본격적으로 네거티브 공세와 함께 검증의 칼끝을 들이대는 것으로 보인다.

문 후보 측 윤관석 공보단장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모닝당 안 후보가 오늘 사드 배치에 대한 말바꾸기 질문에 '국가간 합의를 넘겨받아야 할 책임이 있다'고 했다"며 "안 후보는 중차대한 국가적 현안에 말을 바꾼 이유를 묻자 '대선이다'라고 답했다. 대선이 끝나면 '선거가 끝났다'는 말로 다시 입장을 바꿀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안 후보의 논리대로라면 한일 위안부 협상도 존중하는 게 지도자의 책임있는 태도"라며 "안 후보는 밀실에서 이뤄진 위안부 협상을 존중할지 명확하기 답을 하라"고 촉구했다.

윤 단장은 국민의당의 동원 경선 논란에 대해서도 "호남 차떼기 경선을 주도한 광주시당 직능국장에 대해 징계 방침을 밝혔다"며 "불법 차떼기 경선을 일부 인정한 점은 평가할만 하지만 '개인적 공명심' 등으로 꼬리자르기를 한 행태는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자고나면 말을 바꾸는 안 후보가 오늘 광주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국민의당이 발의한 5.18 특별법을 꼭 통과시키겠다고 했다고 한다"며 "안 후보는 3년 전 새정치연합과 민주당 합당 과정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4.19혁명,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모두 삭제하라고 했다. 언제 입장이 또 바뀐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와관련, 안철수 후보 측 문형주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캠프 측은 터무니없는 흑색선전에 매달리는 것밖에 다른 수단이 없나"라며 "이 같은 헛발질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국민의당 강령정책 전문을 읽어보라. 5.18민주화운동이 명시돼 있는데 안 후보가 삭제를 주장했다면 어째서 국민의당 강령정책에 반영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말도 안되는 네거티브 공세로는 무너진 대세론이 회복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