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이 '새누리당' 대선 후보 출마를 시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O
조원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국민저항본부 주최로 열린 제5차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대회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조 의원은 이 자리에서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대표적 친박(親박근혜)계 조원진 의원(3선/대구 달서병)은 9일 "한국당은 대한민국의 가치와 안보 등 많은 애국 태극기 세력이 이야기하는 것을 담지 못하고 있다"며 "태극기 민심이야말로 보수세력의 중심"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한국당과 바른정당 후보의 지지도가 떨어지는 것은 국민 심판을 받은 결과"라며 "한국당은 보수의 중심 가치를 받아들지 못하고 있고, 바른정당은 배신정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저는 개혁 우파의 뜻을 전달해야 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새누리당의 머슴이 되겠다. 대통령 후보 추대에 대해서는 아직 답을 안했지만, 누군가 나가야 한다면 그런 입장에서 후보를 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당내 다른 친박계 의원들과 탈당 논의를 했냐'는 질문에 "동의하는 분들도 있고 당내에서 남아서 투쟁을 하는 것이 좋다는 뜻도 있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상임위원장도 내정 돼 있는데 그것도 내팽개치고 나왔다"고 전했다.

조 의원은 "이제 당내 투쟁은 저하고 뜻을 같이 하는 분들의 몫으로 남겨두고 저는 밖에서 태극기 세력을 안아야 한다"며 "앞으로 지금 두당(한국당, 바른정당)보다 이쪽(새누리당)으로 표가 몰릴 가능성이 높다. 제 상대는 홍준표, 유승민 후보가 아니라 문재인 후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지지율이 연일 상한가를 치는 것과 관련 "안 후보는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의 로봇에 불과하다"며 "지금 대구·경북에서 안 후보를 찍는 것은 찍을 사람이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조 의원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대선 출마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