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은 이번 대선을 자신의 '정권교체'와 안철수의 '정권연장' 간 대결로 규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9일 자신을 '정권교체 대표선수',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를 '정권연장 대표선수'로 규정하고 선명성 경쟁을 통한 기선잡기에 나섰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에 위치한 한 레스토랑에서 가진 뉴스1과 인터뷰에서 "정권교체의 대표선수는 저 문재인으로 확정돼 있다"며 "정권연장의 대표선수로 안 후보가 점점 유력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번 대선의 성격은 명확하다. 기본적인 구도는 정권교체냐, 또는 정권연장이냐, 좀 더 말하자면 촛불민심과 함께 하는 정권교체냐, 부패·기득권 세력의 정권연장이냐의 대결구도라고 본다"며 "안 후보는 정권연장 세력의 지원을 받고 있다. 국정농단 세력이 안 후보를 앞세워 복권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결국 이 대결구도를 국민들이 보다 명확히 인식한다면, 절대 다수의 국민들이 정권교체를 염원하고 있기 때문에 저 문재인을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가 안 후보를 정권연장 세력으로 규정짓는데는 여러 잣대가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문재인-안철수' 양자대결론은 안 후보에게로 중도와 보수 표심이 쏠리는 것을 전제로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안 후보는 '자강론'을 앞세우고 있지만 범보수 진영과의 단일화 시나리오가 계속해서 불거지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문 후보는 이 같은 지점을 강조하고 있는 듯 하다. 현 정국을 이끌어온 촛불민심의 바람은 정권교체인데 적폐대상 세력으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는 안 후보가 과연 정권교체의 적임자가 될 수 있느냐는 반문이다.

따라서 문 후보는 안 후보를 정권연장 세력의 한 축으로 규정, 촛불민심을 받들 수 있는 후보에서 비교우위를 선점, 앞으로의 본선 레이스에서도 주도권을 가져가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문 후보가 안 후보를 정권연장 세력으로 규정짓는데는 전통적인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한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본선 같은 경선을 치른 이후 일정부분 지지기반 이탈을 실감한 문 후보가 지지층부터 확실하게 다지고 보자는 의도가 깔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 후보측 관계자는 "경선을 치르면서 안희정·이재명 지지층과 우리간에 일정부분 이완이 돼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당 통합 행보를 통해 지지기반을 다지는 일을 이번주에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