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처음으로 5자 대결에서도 문재인을 이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HN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기상변화센터에서 열린 '환경이 안보다' 미세먼지 대책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 뉴스1
인쇄

5월 9일 대선을 딱 한 달 앞두고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처음으로 5자대결에서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앞질렀다.

연합뉴스와 KBS가 8~9일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남녀 유권자 2천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2.2%포인트)에 따르면 5자 대결에서 안 후보는 36.8%로 1위를 기록, 32.7%를 얻은 문 후보를 오차범위 내인 4.1%포인트 차로 앞섰다. (연합뉴스 4월 9일)

국민의당 후보 경선 직후부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오던 안철수는 지금까지 양자대결에서 문재인을 앞선 적은 있었으나 5자대결에서만큼은 줄곧 문재인에게 밀려왔다. 그러나 이번 연합뉴스·KBS 여론조사 결과 "문 후보의 대세론이 흔들리며 안 후보와의 양강구도가 굳어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조사는 3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연합뉴스와 KBS,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