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의원들에게 '또 누가 탈당하느냐'고 물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조원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전격 탈당하면서 당내 추가 탈당 행렬이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강성 친박(친박근혜)으로 분류되는 조 의원은 8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에서 열린 '제5차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국민대회'에 참석, "저는 오늘부로 한국당을 탈당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탈당 선언 직후 중앙당에 팩스로 탈당계를 제출했다.

조 의원은 태극기 집회를 주최하는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총궐기 운동본부'가 최근 창당한 새누리당에 합류할 예정이다. 조 의원은 또 새누리당 소속으로 대선 출마 여부도 고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의원은 특히 탈당을 선언하면서 "비록 지금은 저 혼자 탈당했지만 멀지 않은 시간에 우리와 뜻을 같이하는 많은 국회의원들이 함께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혀 친박계의 추가 탈당이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그러나 당내 친박계들은 향후 행보에 대해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대선 경선에 나섰던 친박계 핵심인 김진태 의원은 8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발대식 및 서울·강원 필승대회를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추가 탈당할 친박 의원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만 답했다.

김 의원은 조 의원의 탈당을 사전에 인지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답을 피했다.

친박 중진인 홍문종 의원도 뉴스1과의 통화에서 "우리와 상의하지 않았다. 예전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됐을 때 '속상하다'면서 '탈당한다'는 얘기를 농담삼아 하더니 진짜 가버렸다"고 전했다.

홍 의원은 다만 친박계의 추가 탈당 가능성에 대해선 "누가 탈당을 할지는 전혀 모르겠지만, 나는 탈당하지 않는다"라고 선을 그었다.

일각에선 조 의원의 탈당이 추가 탈당의 신호탄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현재 당내에선 조 의원이 선대위가 출범하는 날 탈당을 결행하면서 사실상 잔칫날에 재를 뿌린 데 대해 곱지 않은 시선들이 적지 않다. 당 지도부 주변에선 조 의원을 향해 "서운할 것이 뭐가 있느냐"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나아가 "차라리 당을 위해선 잘 된 것 아니냐"라며 강성 친박계의 동반 탈당을 바라는 목소리도 들린다.

이에 따라 대선 전후로 보수 진영 발(發) 정계개편이 진행될 여지가 다분한 마당에 친박계가 조 의원을 따라 새누리당으로 옮겨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특히 홍 후보의 지지율이 앞으로도 미미할 경우 당을 박차고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홍 후보가 강성 친박계와 확실한 각을 세우면서 탈당을 압박할 가능성도 없지 않아 보인다. 통합 대상인 바른정당이 여전히 강성 친박에 대한 강한 거부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선지 당 안팎에선 현재 철저히 숨죽이고 있는 한국당내 친박계가 조만간 어떤 식으로든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Close
박근혜, 구속수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