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창당한 '새누리당'에 합류할 가능성 높은 의원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조원진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달서구병)이 8일 열린 태극기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탈당을 선언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에서 열린 '제5차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국민대회'에 참석해 "저는 오늘부로 자유한국당을 탈당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이제 한국당은 보수당이 아니다. 새로운 대한민국의 가치와 정체성을 지킬 수 있는 새로운 우파 정당이 생겨야 한다"며 "우리 애국국민들께서 그렇게 힘들게 아파하고 계신데 어느 정당도 여러분들의 마음을 담아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을 탈당하며 첫째로 탄핵을 주도했던 세력과의 전쟁을 선포한다"며 "앞으로 많은 애국 국회의원들이 우리와 뜻을 같이할 것이라고 저는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또 "이번 대선을 계기로 진정한 우파정당이 어디인가를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며 "얼치기 우파정당은 안된다. 이제는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미래세대의 안전을 지켜줄 수 있는 안보정당이 필요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존경하고 사랑하는 애국국민 여러분들이 뭉친다면 종북좌파들에게 정권 절대 넘기지 않는다"며 "얼치기 보수정당, 배신의 정당에게 절대로 정권을 넘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조 의원은 태극기 집회를 주최하는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가 최근 창당한 새누리당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국민저항본부는 지난 5일 새누리당을 창당했고 대선 후보를 공모했다. 조 의원이 합류한다면 대선출마 가능성이 유력하다.

정광용 국민저항본부 대변인은 "국회의원이 있는 정당과 없는 정당은 하늘땅 차이로 다르다"며 "여러분이 말씀하시는 분을 영입하기 위해서 지금까지 최선을 다했고 그 분이 오늘 여기 나오셨다"고 밝혔다.

Close
박사모 맞불 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