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없는 봄날" 위한 안철수 대책 6가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는 8일 중국발 미세먼지·황사 등 대기오염 문제에 대해 "중국에 할 말은 하는 환경외교가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한양대학교 기상변화대응센터에서 열린 미세먼지 대책 간담회에 참석해 "중국으로부터 오는 미세먼지는 우리나라 내부 대책을 세워도 해결하기 힘들다"며 이렇게 말했다.

안 후보는 "앞으로 경제·안보뿐 아니라 환경문제도 외교의 중요 축으로 포함시켜야 한다"며 "차기 정부에서는 이를 당장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w

이어 그는 "국제적인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 유엔(UN) 등 국제기구 환경의제 채택을 추진하겠다"며 "미세먼지는 한·중 아이들의 생명이 걸린 국가안보 문제인 동시에 인권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안 후보는 이날 '환경이 안보'라는 점을 강조하며 대중외교 개선책을 포함해 '마스크 없는 봄날'을 위한 6가지 미세먼지 대책을 제안했다.

이날 발표된 대책에는 △피해자 지원과 대응시스템 마련을 위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 △미세먼지 기준을 국제기준 수준인 25㎍(마이크로그램)으로 강화 △신규 화력발전소를 친환경발전소로 전환 △사물인터넷·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지능성 미세먼지 측정 및 예보 △스모그 프리타워 시범사업 등 내용이 포함돼 있다.

안 후보는 "지난 2주 동안 (경선현장에) 다니면서 전국이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서는 똑같이 힘들어하는 걸 알 수 있었다"며 "한 마디로 마스크 없는 봄날을 위한 제안"이라고 덧붙였다.

Close
미세먼지 제품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