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지난 6일 문재인 자동완성이 막힌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6일 네이버의 자동 완성 기능이 문재인 후보에 대해서만 유독 지원되지 않는 현상이 벌어졌다.

naver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홍준표'를 입력하면 '손석희와 신경전', '지지율' 등의 단어가 자동완성으로 등장한다. 마찬가지로 '안철수'를 입력하면 '테마주', '차떼기', '조폭' 등의 단어가 자동 완성 보기로 제시된다.

그러나 '문재인'을 입력하면 '2017년 대선후보에 대해 7월 30일 선거일까지 자동완성 기능이 제공되지 않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떴다.

지난 6일은 문재인 후보의 아들 특혜 의혹을 자유한국당 측에서 다시 꺼내 들고 나오고, 안철수 후보의 조폭 논란이 터졌던 시점이라 네거티브의 빗발 속에서 잠시나마 문재인 후보가 네이버의 우산을 쓴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경제는 이에 대해 네이버에 문의한 결과 네이버 측이 한성숙 대표이사 명의로 "오후 5시 21분~ 50분까지 29분 동안" 자동완성 기능이 제공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한국경제는 이날 18시 2분까지도 여전히 문재인 후보의 자동완성이 차단 된 상태였다고 보도했다.

한 대표는 이날 "특정 대선후보 인물명에 대한 자동완성 서비스 오류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두고 다른 당에선 논평을 발표했다.

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난 3월 16일 문재인 캠프 SNS 본부장으로 영입된 윤영찬 씨는 캠프 합류 직전인 14일까지 네이버 부사장 자리에 있었고, 그 영입을 두고 공정해야 할 포털 사이트에 특정 후보 관계자가 영향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이미 제기된 상황에서 이런 일이 발생하여 지극히 유감"이라며 공격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 역시 8일 논평을 통해 "지난 6일 오후 네이버 검색창에 문재인 후보에 대한 자동완성기능이 제공되지 않은 사건에 대한 네이버 한성숙 대표의 해명은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