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외교특사' 제안에 대한 반기문의 답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8일 "대선 후보들이 정식 선거 과정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때는 한국과 국가 안위, 장래, 밝은 미래를 국민에게 제시할 수 있느냐는 정책을 갖고 국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전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느 분이든지 대통령이 되시면 정당이 아니라 한국의 대통령이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더 이상 국민들이 불안해하거나 분열되는 상황을 보여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대선 국면에서 후보자들 간 네거티브 공방이 심각해지고 있다'는 지적에는 "저도 네거티브의 피해자 중 하나"라며 "이제는 대통령으로서 능력과 식견, 비전을 갖고 있는지에 대해 국민들이 신경을 써서 지도자를 잘 뽑는 것이 중요하지, 네거티브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가짜뉴스는 여러 사람에게 피해를 주고 국민들 스스로도 마음을 병들게 하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또 "한반도 주변 상황이 상당히 어렵다"면서 "국제정세가 항상 가변적인데 우리나라 지도자가 공백상태라 걱정스러운 점이 많다"고 우려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가 당선이 될 경우 자신을 외교특사를 임명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사전에 협의가 된 것은 없다"면서도 "어느 분이 대통령이 되시더라도 여러 계획이 있을 것이고, 저는 한국의 국민으로 해야 할 마땅한 롤을 하겠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어느 대통령이든지 저의 경험 등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응하는 것이 국민의 기본 도리"라고도 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약 3개월간 하버드대 행정대학원인 케네디스쿨 교수를 역임한다.

그는 출국 소감을 묻는 질문에 "대선이 한창 진행 중이고 국민들이 분열돼 있는 상황에 걱정이 많다"면서 "그 와중에 북한이 무모한 도발 행위를 하고 있고 한반도 주변 국가 정상들도 빠르게 움직이는 시기에 잠시나마 떠나게 돼서 마음이 참 무겁고 착잡하다"고 말했다.

Close
카이스트, 반기문 항의 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